[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02 06:30:40  |  수정일 : 2020-07-02 06:31:20.973 기사원문보기
충북도, 우리마을 뉴딜사업 본격 추진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빠른 시일 내에 회복시키기 위한 충북형 뉴딜사업의 하나인 '우리마을 뉴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충북도는 7월 3일까지 3079개 행정동 및 행정리를 대상으로 3626개 사업을 확정하고 11개 시군에 354억원의 사업비를 교부할 예정이다.

우리마을 뉴딜사업은 정부 뉴딜사업이 시행되기 전까지의 간극을 메우기 위한 사업으로 뉴딜정책의 핵심가치인 구제, 회복, 개혁 중 재정지출을 통한 경제회복에 초점을 맞춘 것이 핵심이다.

이번에 확정된 사업은 주민들의 민주적 참여(마을회의 등)를 통한 사업발굴과 시군을 거쳐 최종 확정한 사업으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주민생활 밀착형 사업과 주민의 창의성이 발휘된 주민복지 및 소득증대, 환경개선 및 디지털 분야 사업 등 다양한 사업들이 포함돼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생활SOC(마을안길 등) 정비 등 생활편익 분야 1,969건, 경로당마을회관 정비, 체육시설 설치 등 주민복지 분야 825건, 농기계 창고, 저온 저장고 정비 등 소득증대 분야 69건, 꽃길 및 공원조성, 재활용품수거장 설치 등 환경개선 분야 335건, 인공지능형 CCTV 설치, 스마트 마을방송설비 구축, 화재경보기무인택배함 설치 등 디지털 분야 359건, 기타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업 69건 등으로 구성돼 있다.

도는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기획관리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우리마을 뉴딜사업 추진단(TF)을 통해 사업추진 지도점검, 시군 사업추진 자문 등 시군이 사업수행을 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모든 지원을 다 할 방침이며, 시군과 함께 올해 말 완료를 목표로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도 관계자는 "우리마을 뉴딜사업은 마을주민, 지역업체, 시군 등 지역경제 주체들이 직접 참여하여 신속한 경제활력 회복에 중점을 둔 정책으로, 예를들어 가뭄이 들었을 때 장기적인 관점에서 댐 건설 같은 사업도 필요하지만 갈라진 논밭에 당장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양수기 보급도 중요하듯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위기에 숨통을 틀 수 있도록 하는데 이 사업의 의의가 있다."라며, "앞으로 이 사업이 침체된 지역경제를 회복하는 마중물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수원시, '제8회 경기도 청렴대상' 우수기관 선정 [2019/07/03] 
·수원시, 프랑스 투르시와 협력·발전 위한 우정 나눈다 [2019/07/03] 
·평택시, 전화응대 친절교육 실시 [2019/07/03] 
·오산시 세무조사 2년 연속 수상 [2019/07/03] 
·김종천 과천시장, 7대 성과 및 시정 운영 계획 밝혀 [2019/07/0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