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7 17:51:37  |  수정일 : 2020-02-27 17:52:05.240 기사원문보기
이재명 "오해다. 대구·경북 중증환자 수용하겠다"..."내 고향 응원"
(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27일 음압병상에 여유가 있으면 대구ㆍ경북지역 등 전국의 중증 코로나19 환자를 경기도에 받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전날 대구지역 확진자를 받아달라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요구에 대해 "정말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SNS캡처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해입니다. 중증환자용 음압병실은 얼마든지 수용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경기도에는 이미 대구경북 지역 중증 코로나 환자가 음압병실에 여러명이 와 있고 앞으로도 음압병실 여력이 되는 한 중증환자는 계속 받을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안전한 음압병실에 중증 코로나환자 수용을 거절할 만큼 경기도가 매몰차지는 않습니다"라면서 "다만 요청하신 경증환자 대규모집단수용은 곤란하니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대구시장께서 경기도에 요청한 것은 경기도의료원이나 성남의료원을 통째로 비워 수백명의 경증코로나 확진환자를 수용해 달라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량의 경증 감염환자를 원격지로 집단 이동하는 것은 확산저지라는 의료적 측면에서 부적당하고, 도심의 의료원에 타 지역 확진환자를 대규모 수용할 경우 도민 반발을 감당할 수 없으며, 오히려 더 큰 혼란과 위험을 초래합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구의 경증 일반 환자들을 경기도로 전원(이송)시키고 그 병원에 코로나 환자들을 수용하자는 대안을 제시한 것"이라면서 "오늘 경기도를 방문한 행안부 장관께도 같은 말씀을 또 드렸다"며 이날 진영 장관과 논의한 내용 일부도 공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오전 경기도청을 방문한 진 장관과 대구ㆍ경북 지역의 병상 부족 문제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이미 해 왔던대로 어느 지역이든 중증코로나 환자는 음압병실 역량이 허용하는 한 계속 경기도가 수용할 것"이라며 "내 고향 대구경북의 빠른 수습을 기원하고 응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농협몰 하나로마트, 마스크는 어떻게 구입? '홈페이지 판매 관련 글 보니...' [2020/02/26] 
·[속보] 경남 거창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2020/02/26] 
·창녕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020/02/26] 
·이철우 경북도지사, ‘코로나19’와 전쟁 선포 [2020/02/26] 
·[속보] 아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020/02/2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