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1-28 07:15:18  |  수정일 : 2020-01-28 07:17:15.047 기사원문보기
단양군, 온달문화축제 등 3대 축제 올해 일정 발표
▲ 지난해 쌍둥이힐링페스티벌 모습(사진=단양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대한민국 관광1번지 충북 단양군을 대표하는 3대 축제의 올해 일정을 발표했다.

군은 보다 나은 축제 준비에 만반을 기하고 홍보에 주력하기 위해 3대 축제의 일정을 신속히 결정했다.

축제의 첫 포문은 전국 쌍둥이 대잔치인 제5회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이 연다.

이번 쌍둥이 힐링 페스티벌은 오는 4월 25∼26일 이틀간 단양읍 상상의 거리와 단양읍 일원에서 펼쳐진다.

지난해는 페스티벌과 제97회 어린이날 한마당 큰잔치 행사가 동시에 진행되며 쌍둥이 참가자와 어린이, 가족, 연인 등 수 만 명의 방문객이 축제장을 가득 채우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메인이벤트인 거리 퍼레이드에서는 류한우 군수와 김영주 군의장이 화려한 복장으로 참가해 재미를 더했으며 130여 쌍의 쌍둥이, 공연팀, 지역주민 등 수백여 명이 단양 시내 1.1㎞를 행진하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인기 개그맨 송준근의 사회로 진행된 쌍둥이 가족소개, 올해의 쌍둥이 시상, 댄스페스티벌에서는 전국에서 모인 쌍둥이들의 끼와 열정으로 축제의 흥이 한껏 달아 올랐다.

봄철 대표 축제이자 활짝 핀 연분홍 철쭉으로 유명한 '제38회 소백산 철쭉제'는 오는 5월 28∼31일까지 4일간 단양소백산과 단양읍 상상의 거리, 수변무대 등지에서 치러진다.

지난 해 '설렘! 봄 꽃길 속으로'란 슬로건으로 나흘 간 진행된 축제는 50여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많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제4회 대한민국 실버 가요제, 강변음악회, 꿈&희망 콘서트, 하모니 오케스트라 공연 등 단양에서는 4일 내내 음악콘서트가 이어지며 많은 이들에게 음악선율로 기억되는 축제로 남았다.

지난해 소백산철쭉제에서는 16만2514명이 방문해 활짝 핀 철쭉의 화려한 향연을 즐긴 것으로 추산했다.

▲ 지난해 온달문화축제 모습(사진=단양군)
영춘면 온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되는 전국 유일의 고구려 축제인 제24회 온달문화축제는 10월 23∼25일 3일간으로 일정을 확정했다.

단양온달문화축제는 '2018년 대한민국 대표축제'와 '4년 연속 충북도 지정 우수축제'에 선정돼, 2020년엔 3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원받으며 아쉽게 '충북도 유망축제'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군은 지난해 축제 입장객은 3만7104명으로 집계됐으며 직접 경제효과는 26억1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나 이는 2018년 1만8184명의 방문객, 11억3100만 원의 경제효과와 비교해, 2배 이상의 관광객 수와 경제효과를 기록한 것으로 축제 인기는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특히, 기존 의전 중심의 개막식을 탈피해 패션쇼의 런웨이 형식으로 꾸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해 방문객 선호 프로그램 중 개막식이 1위를 차지한 것은 주목해야할 성과로 꼽았다.

군 관계자는 "만천하스카이워크 등 체류형 관광시설과 함께 단양의 인지도와 선호도는 높아지고 있다"면서 "올해 계획된 축제를 지금부터 차근차근 준비해 완성도 높은 축제를 선보여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의 이름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부산 용인 우한폐렴 의심환자 발생..‘現 상태는?’ [2020/01/27] 
·한국전력, 세종시 전기버스 전용 충전서비스 인프라 구축 [2020/01/27] 
·[호주오픈] 페더러, 푸초비치스에 역전승···샌드그랜과 8강 [2020/01/27] 
·[기상 속보] 제주도 · 강원영동 '많은 비'→전해상 '강풍특보' [2020/01/27] 
·길 아내 누구일까? "불쌍한 딸...미혼모나 다름없어" [2020/01/2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