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2-13 09:55:19  |  수정일 : 2019-12-13 09:57:29.337 기사원문보기
부산환경공단, 12일 강변 하수처리장서 '바이오가스 발전사업' 착공
하수처리 과정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 활용해 전력 생산하는 시설 공사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환경공단은 지난 12일 오후 사하구 신평동에 위치한 공단 강변 하수처리장에서 '바이오가스 발전시설 착공식'을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 강변 하수처리장 바이오가스 발전사업 착공식 모습/제공= 부산환경공단
강변 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려는 것이다.

해당 바이오가스 발전시설은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연료로 1MW 규모의 전력을 생산하는 시설이다.

강변 하수처리장 내 가스탱크 인근에 설치되어 내년 2월 말 준공될 예정으로, 준공 후 본격적으로 가동될 경우 연간 7168MWh의 전력이 생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4인 가족 기준, 1660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또 3296t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도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공단은 그간 처리장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정제해 도시가스로 공급하거나, 바이오가스를 연료로 활용한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해왔다.

현재 남구 용호동에 위치한 남부 하수처리장과 강서구 송정동에 있는 녹산 하수처리장에서도 바이오가스 발전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 강변 하수처리장 바이오가스 발전사업 착공식 모습/제공= 부산환경공단
이날 착공식에 참석한 배광효 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환경정책을 현장에서 실현하고 있는 환경공기업으로 자원과 에너지의 효율적인 선순환 구조 정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하수나 쓰레기 등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자원이나 부산물 등을 활용해 자원과 에너지를 만드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타이타닉, 왜 침몰했나... 슈퍼문 때문에? '서프라이즈' 방송서 무슨 사연이... [2019/12/12] 
·최인호 의원, 승학산 치유의 숲과 자연유산원 관련 용역비 예산 확보 [2019/12/12] 
·정춘숙 의원, 서울시장 만나 수지신봉지역 지하철 3호선 연장 등 건의 [2019/12/12] 
·한서희,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그녀에서 무슨 일이?' [2019/12/13] 
·박정아 남편, 세 번 만났더니 좋아져? '첫 인상은 별로' [2019/12/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