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13 23:02:08  |  수정일 : 2019-11-13 23:02:38.077 기사원문보기
충남도, 농촌융복합산업 경진대회 7년 연속 수상
▲ 충남도가 제7회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대상 등 휩쓸었다.
(충남=국제뉴스) 박창규 기자 = 충남도가 2019년 제7회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7년 연속 수상' 했다.

도는 13일 대전 호텔 선샤인 그랜드볼룸에서 지역단위 부문 대상(서천한산소곡주)과 개별 경영체 부문 우수상(보령우유)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농림식품부가 주최한 이 시상식은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를 발굴, 사례를 대내외 확산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대상을 수상한 서천 한산소곡주는 한 지역에 68농가가 집단으로 전통주를 빚는 전국에서 유일한 사례로 꼽힌다.

유럽의 하우스와인처럼 전통 방식으로 농가만의 고유한 맛을 살려 농가형 한산소곡주에서 가양주 맛을 즐길 수 있게 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서천군은 가양주 특구지정을 통해 주류제조면허를 간소화해 양성화에 기여했고, 향토산업 육성사업을 통해 제조법을 표준화하는 등 한산소곡주의 명품화에 앞장섰다.

또 가양주 시설을 현대화해 서천군 역사문화자원 및 주요 관광지와 연계, 지역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지역상품과 문화자원을 통한 농촌융복합산업화 촉진에 이바지했다.

개별 경영체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은 보령우유는 직원 34명 중 젊은 인력이 20명(59%)에 달하는 등 소비 트렌드의 변화를 반영한 다양한 유기농 유제품을 선보인 공이 인정됐다.

이 중 유기농 그릭 요거트는 스타벅스코리아 매장 판매 시작과 동시에 '품절 행진'을 보이는 등 판매 호조를 보였다.

직매장 겸 체험장인 복합 공간 '우유창고'가 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올해 상반기 5만 3000여명이 방문하는 등 문전성시를 이뤘다.

특히 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한 유기전환 컨설팅, 지역의 독거노인 및 소외계층 대상 유제품 기부, 지역행사 지원 및 학교연계 송아지 분양 프로젝트 등 지역 상생에도 힘쓰고 있다.

조평곤 도 농촌활력과장은 "이번 경진대회 결과를 통해 충남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성을 재차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우수사례를 발굴ㆍ육성해 지역사회 활성화를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폐암 말기' 개그맨 김철민,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후 변화 多…"형 故 너훈아가 꿈에서 부르더라" [2019/11/13] 
·UFC 닉 디아즈, "마스비달 상대로 2020년에 복귀전 희망" [2019/11/12] 
·연예부장 김용호, '뭉크뭉' 겨냥 "엘린의 전 남자친구는 아이돌 출신 아냐" [2019/11/12] 
·부산교육청, 한전과 '정전 시 응급복구 지원' 협약 [2019/11/12] 
·'32만원대' 무로 보타곤 키높이 운동화, 4만원대 판매 中…후기는? "걷는 게 쉬워진 느낌" [2019/11/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