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4-03 16:44:03  |  수정일 : 2013-04-03 16:48:41.703 기사원문보기
김태희 물벼락 맞고도 예쁘면 어떡해…"女心 질투 폭발"
(아시아투데이= 이슈팀 issue@asiatoday.co.kr)

김태희 물벼락                    /사진=sbs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아시아투데이 이슈팀 = 김태희 물벼락 장면이 화제다.

오는 8일 방송 예정인 sbs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극본 최정미 연출 부성철 이하 장옥정)의 부성철 감독이 지금까지 가장 인상 깊었던 현장 에피소드로 장옥정(김태희)이 물벼락을 맞는 신을 꼽았다.

부성철pd가 한 잡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힌 장옥정의 물벼락 신은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 2월 문경새재에 위치한 야외세트장에서 촬영된 것이다. 패션쇼를 훌륭하게 마친 옥정이 관객들의 열렬한 박수를 받으며 패션쇼장으로 입장하는 순간 난데없이 달려든 조사석의 처(라미란)에게 물벼락을 맞는 장면이다.

부성철pd는 "얼굴에 물을 직접 맞아야 해서 스태프가 카메라를 피해 바가지에 물을 담아서 뿌렸는데 한 8번은 ng가 났던 것 같다. 제대로 맞아야 하는데 아름다워서 물이 김태희를 피해갔던 건지, 스태프가 사심이 있었던 건지 나중엔 김태희가 웃더라"며 촬영장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제작진은 "그날 날씨가 세트장 연못의 물이 꽝꽝 얼었을 정도로 혹한의 추위 속에서 진행했는데 수많은 물세례를 받으면서도 김태희는 끝까지 얼굴한번 찡그리지 않고 촬영에 열중하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며 촬영에 임하는 김태희의 자세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제작진은 극중 설정에 맞는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얼어붙은 연못에 18톤의 물을 채웠던 것으로 알려져 당시 추위를 짐작케 했다.

한편, 장옥정은 엄격한 신분제에 얽매이지 않고 당당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해나간 여성 장옥정과 자신의 영원한 제국을 지키기 위해 유일한 사랑이었던 장옥정을 죽게 한 숙종(유아인)의 열렬하고 안타까운 사랑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8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된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방송/드라마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