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4 20:35:00  |  수정일 : 2019-11-14 20:38:01.017 기사원문보기
부암동 석파정에 매료된 흥선대원군 '꼼수'까지 동원…"감정가 75억원"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부암동에 위치한 석파정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는 석파정을 찾은 유재석과 조세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선 말기 흥선대원군의 별장으로 알려진 석파정은 당초 세도가 김흥근의 별서였다.

좋은 경치로 위세를 떨치자 흥선대원군은 이 집을 탐냈으며 김흥근에게 팔 것을 권했으나 거절당했다. 이에 흥선대원군은 일종의 편법을 이용한다. 자신의 아들인 고종과 함께 별장을 방문해 하루밤을 묵은 것. 성리학 예법에 따르면 임금이 묵은 곳에 신하는 살 수가 없다. 결국 흥선대원군은 임금의 아버지라는 위치를 이용한 일종의 '꼼수'를 써서 차지한 것이다.

한편 석파정은 2004년 12월 개인 소유자가 부채 10억원을 감당하지 못해 감정가 75억 4600만원에 경매에 나왔다. 이후 2006년 유니온약품그룹 안병광 회장이 익명으로 응찰해 63억 1000만원에 낙찰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