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6-25 13:02:28  |  수정일 : 2020-06-25 13:03:07.250 기사원문보기
올 하반기 24만가구 분양…"전매 규제 피하자" 7월에 8만가구 몰려

[이투데이 박종화 기자] 올 하반기 전국에서 24만 가구가 분양시장에 나온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와 전매 규제 제한을 피할 수 있는 7월이 가장 큰 장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하반기 분양을 앞둔 전국 아파트는 24만2110가구(임대아파트 포함)다. 청약 업무 이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분양시장이 가라앉았던 상반기(15만2536가구)와 비교하면 물량이 58.7% 늘었다.

가장 큰 장은 다음 달 예정돼 있다. 7월 분양시장에 나올 아파트는 8만6501가구다. 하반기 분양 물량 3분의 1 이상이 7월에 몰려 있다. 다음 달 말 시행되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8월로 예정된 수도권ㆍ지방 광역시 전매 규제 강화를 피할 수 있는 마지막 시점이기 때문이다. 서울 강동구 둔촌동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둔촌주공아파트ㆍ1만2032가구)', 부산 연제구 '래미안 레이카운티(4470가구)' 등이 다음 달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경기(7만4469가구)와 서울(3만4279가구), 인천(3만125가구) 순으로 분양 물량이 많다. 서울에선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를 포함해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2990가구)'ㆍ방배동 '아크로 파크브릿지(1131가구)' 등 강남권 대단지 분양이 이어진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7월 말 이후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저렴한 분양 아파트에 가점 높은 청약통장 쏠림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여 연구원은 "전매가 비교적 자유로운 지방 비규제지역에서는 개발 호재가 있거나 저평가된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가 유입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연관기사]
홍준표, '분양가 상한제 폐지' 1호법안 발의
1군 건설사 컨소시엄 아파트, 잘 나가네…중견 건설사보다 경쟁률 두 배 높아
분양가 규제에… 둔촌주공 '후분양'으로 가나
서울 신축 아파트값 13.8억…구축보다 4억 넘게 비싸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1순위 청약 마감…경쟁률 평균 93.4대 1

IT/과학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