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08 19:46:28  |  수정일 : 2019-11-08 19:49:35.400 기사원문보기
삼성증권, 3Q 전체사업부 균형 성장…“해외주식·금융상품이 성장 견인”
[이투데이 고종민 기자] 삼성증권이 올해 3분기 전체 사업부의 균형 성장으로 매출액 증가세를 기록했다. 특히 해외주식·금융상품이 성장세를 견인했다.

삼성증권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8.38% 증가한 1조5209억 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세전 이익은 122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1.3% 늘어났고, 당기순이익도 889억 원으로 약 38.5% 증가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해외주식, 금융상품 등 wm부문이 성장을 이끌었다”며 “해외주식 거래대금, 고객수, 자산 규모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2%, 69%, 24%씩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상품 수익도 파생결합증권 조기상환 규모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보다 91%나 늘어났다”며 “ib·운용부문 실적 기여도도 향상돼, 전사 균형 성장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ib부문은 인수 및 자문수수료 수익이 전년 동기보다 16% 늘어나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운용부문은 금리상승 등 부정적 시장 환경에도 전분기와 유사한 안정적 실적 유지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전국 4만개 편의점의 '플랫폼' 실험...이번엔 pb상품에 광고 입혔다
한온시스템, 고정비 증가로 실적 모멘텀 지연 ‘목표가↓’-삼성증권
덴티움, 원가율 상승ㆍ운전자본 부담 ‘목표가↓’-삼성증권
삼성증권, 네이버페이 투자통장 출시기념 이벤트
삼성증권, 3분기 영업익 1198억…전년比 29.77%↑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