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9-24 18:28:28  |  수정일 : 2019-09-24 18:29:30.337 기사원문보기
이해찬 "검찰, 조국 수사 한달간 확실한 결과 없어…난항 겪는 것 아닌가"

[이투데이 조현정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한달간 하면서 확실한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것을 보면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8월 27일 압수수색을 시작한 검찰의 조국 수사가 한달째 지속되고 있다"며 "어느 기사를 보니 검사만 20명, 수사관은 50명이 동원된 대규모 수사인데 현재까지 확실하게 진실이 밝혀진 건 별로 없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 수사 관행상 가장 나쁜 것이 먼지 털기식 수사, 별건 수사"라며 "검찰 개혁을 막기 위한 총력 수사가 아닌 국민의 관심사인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수사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을 향해서도 "지난 한달 가까이 쓴 언론 기사가 130만건이 넘는다"며 "이 많은 기사 중 진실이 얼마나 있는지 되돌아 봤으면 좋겠다. 언론은 진실을 국민에 알리는 것이지 의혹 제기나 불법적 피의 사실 공표를 받아쓰는 데 역할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 안건으로 상정돼 이날 법제사법위원회 계류 기간까지 만료되는 '유치원 3법'에 대해선 "유치원 공공성 강화는 대부분 국민들이 찬성하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정기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 학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조속한 법안 처리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검찰 '조국 사모펀드' 운용사 투자 익성 압수수색
靑, “지지율 하락 일희일비하지 않겠다…의기소침이 더 큰 문제”
막오르는 ‘정기국회’...대정부 질문 ‘조국 난타전’ 예고
검찰,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