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CNB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5-15 18:51:00  |  수정일 : 2012-05-15 19:10:57.773
황우여 대표체제 과제는 대선관리…경선룰 쟁점화

▲ CNB뉴스,CNBNEWS ,씨앤비뉴스 - 새누리당의 5ㆍ15 전당대회로 출범한 ‘황우여호(號)’에는 12월 대선까지의 안정적 관리를 최우선 과제로 부여받았다는 뜻으로 ‘관리형 지도부’라는 별칭이 붙었다.

따라서 당장 8월로 예상되는 당 대선후보 경선을 공정하고 잡음없이 치러내는 게 급선무로 보이는 가운데 조만간 대선후보 경선시점과 경선방식이 새 지도부를 통해 정해질 전망이다.

지난 2007년 대선후보 경선 때에도 당시 이명박 후보와 박근혜 후보 진영은 경선룰을 놓고 두달이 넘게 치열한 공방을 벌였던 것과 같이 이번 대선의 경선 준비 과정 역시 초미의 관심사는 ‘경선룰’이 될 것이라는데 여권의 전망이 일치하고 있다.

이번에도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비대위원장에 앞서 대권도전을 선언한 김문수 경기지사, 정몽준 전 대표, 이재오 의원 등 ‘비박(非朴)주자 3인방’이 한결 같이 완전국민경선제(오픈프라이머리)의 도입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경선룰 변경 여부가 쟁점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다.

일단 전대에서 선출된 새 최고위원단 5명 가운데 경선 과정의 TV토론에서 신임 황우여 대표는 “지금의 경선규칙인 반(半)폐쇄형, 세미프라이머리도 굉장히 발전된 제도”라며 현행 경선룰을 유지할 뜻을 시사하는 등 4명이 오픈프라이머리에 반대하는 등 경선룰과 관련해 박 위원장과 ‘호흡’을 같이하고 있다.

황 대표는 “대선후보 결정에서 하자가 있거나 부실하면 심각한 문제이므로 오픈프라이머리보다는 현실에 발을 딛고 부작용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었다.

유기준 최고위원도 현행 룰에 대해 “이미 당원과 비당원의 여론을 50%씩 반영하고 있다”며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시) 역선택의 우려가 있는데다 진성당원을 배제하는 점 때문에 정당정치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고 반대 의견을 냈었다.

이혜훈 최고위원도 “정당은 생각이 같은 사람이 모여 정권을 획득하기 위해 만든 결사체인데 국민에게 100% 권한을 드리면 정당정치가 성립되겠느냐”면서 “역선택의 우려가 있고 황당한 후보가 선출될 수도 있다”며 현행룰을 고수했다.

정우택 최고위원도 “유불리에 따라 그때그때 룰을 바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으나 친이계인 심재철 신임 최고위원만 “무조건 안된다고만 할 게 아니라 어떤 게 대선승리에 도움이 되는지 연구해 볼 필요 있다”며 오픈프라이머리 도입 가능성을 열어뒀다.

현행 당헌은 당 대선후보는 대선일 120일전까지 선출토록 하고 있으며 대선후보 당선자는 국민참여선거인단 유효투표결과 80%, 여론조사 결과 20%를 반영해 산정한 최종집계에서 최다 득표자로 하고 있다.

친박 진영에서는 “선거인단이 국민 50%, 당원 50%로 구성되나 일반당원은 일반국민과 차이가 없어 사실상 일반국민 80%, 대의원 20%”이라는 논리를 펴고 있어 이 같은 견해는 미국처럼 경선을 일반국민에게 완전히 개방하자는 ‘비박’ 주자들과 충돌하고 있어 어떻게 정리돼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 CNB뉴스 심원섭 기자      www.cnbnews.com

기사제공 : CNB뉴스CNB뉴스 기사 목록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