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토마토] 최초 작성일 : 2013-02-28 16:17:43  |  수정일 : 2013-02-28 16:36:46.033 기사원문보기
법원, 조현오 보석허가 결정..보증금 7000만원(종합)
 
[뉴스토마토 김미애기자] 노무현 前대통령에 대한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의 보석 신청을 28일 법원이 받아들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장성관 판사는 "거주지를 현재 살고 있는 아파트로 제한하고, 외국에 나갈 경우 법원의 허가를 받기로 한다는 내용의 서약서를 작성해 재판부에 제출하는 조건으로 조 전 청장의 보석 신청을 허가한다"고 밝혔다.
 
조 전 청장의 보석 보증금은 7000만원이다. 법원 관계자는 "5000만원은 보석보증보험 형태로 제출 가능하고 2000만원은 현금"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2일 조 전 청장은 1심 사건을 심리한 형사12단독부에 보석 신청서를 제출했다.
  
조 전 청장 측은 신청서에서 "증거 조사가 완료됐으므로 조 전 청장은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1심의 법정형이 낮고 항소심에서 파기될 가능성도 높다. 불구속 상태에서 충분한 방어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보석을 신청했다"고 사유를 밝힌 바 있다.
 
조 전 청장은 서울경찰청장으로 재직중이던 2010년 3월 경찰관을 상대로 한 내부 강연에서 "노 전 대통령이 무엇 때문에 사망했나. 뛰어내리기 전날 거액의 차명계좌가 발견되지 않았느냐"고 발언해 같은해 8월 노 전 대통령 유족들로부터 고소·고발당했다. 검찰은 지난해 9월 조 전 청장을 고인에 대한 사자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앞서 1심은 조 전 청장에게 징역 10월 선고하며 법정구속했고, 조 전 청장은 항소했다.
 
 
 
 


김미애 기자의 SNS 계정: [이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
· 법원, '민족일보' 송지영 논설위원 사건 재심 결정
· 대법 "'고용안정' 요구..위법한 쟁의 아냐"

[김미애 기자의 다른 뉴스]
· 법원, '盧 명예훼손' 조현오 '보석 허가' 결정
· 대법, '연임법관' 대상 첫 기념행사 개최

[이 시각 주요뉴스]
· 광공업생산 5개월 만에 감소..경기 '먹구름'(종합)
· 피치, 미국에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 경고

20년 이상 전문가 50여명, 국내 최대 토마토 투자클럽

ⓒ경제전문 멀티미디어 뉴스통신 뉴스토마토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