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0 21:52:55  |  수정일 : 2019-12-10 21:55:15.587 기사원문보기
‘사람이 좋다’ 티파니, 피해갈 수 없었던 우울…포기하고 싶던 순간들 “안 괜찮아도 괜찮아”

[이투데이 한은수]

소녀시대 티파니가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티파니 영으로 미국에서 홀로서기에 나선 ‘소녀시대’ 티파니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티파니는 “고등학교 때 한국에서 ‘소녀시대’로 데뷔를 했다. 힘들고 슬플 때도 카메라 앞에서 밝아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다”라며 “나도 사람이고 힘들 수 있다. 카메라 앞에서 힘들어 해도 된다는 걸 상담을 통해 많이 배웠다”라고 털어놨다.

최근 연예가에는 스타들의 갑작스런 비보가 이어졌다. 티파니 역시 자신에도 힘들던 시절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티파니는 “과거에는 힘들고 아프고 속상한 일이 있어도 공유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는 안 괜찮아도 괜찮다는 걸 안다. 우울증이 밀려올 때 저희 언니가 해준 말”이라며 “숨고 싶고 포기하고 싶은 순간, 내가 용기를 낸다면 다른 사람도 극복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또한 티파니는 한국에서 전해진 소녀시대 멤버들의 영상 편지에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티파니는 “멤버들 너무 보고 싶다. 멤버들이 응원해줘서 시작도 할 수 있었고 계속 도전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그리움의 눈물을 보였다.

[관련기사]
소녀시대 '유리' 우리술 홍보 앞장선다
소녀시대 유리오빠, ‘오리발’ 내밀더니 죄질 더 무거웠나
홍민지 "소녀시대 될 수 있었다"…"나는 기억이 없는데" 리더의 우회 비판
‘런닝맨’ 티파니 영, 소녀시대 탈퇴 후 새로운 이름으로 활동…뜻 무엇?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