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캔] 최초 작성일 : 2015-01-16 09:43:00  |  수정일 : 2015-01-16 09:55:57.050 기사원문보기
김상훈 부인 "인질극 전 경찰서 찾아가 도움요청"
【뉴스캔】인질범 김상훈(46)의 부인이 인질사건 발생 4일전 경찰서를 찾아가 도움을 청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 이번엔 새로운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죠?

-. 네, 경찰서측의 안내가 미온적이라고 판단한 부인 A(44)씨는 더이상 상담을 진행하지 않고 귀가한 뒤 스스로 막내딸을 안전한 곳에 피신시키고 있던 중 잠시 친부집에 들여보냈다가 인질사건이 일어났다는 주장도 제기된 상태입니다.

-. 경찰은 그동안 A씨가 김씨로부터 폭행을 당해 신고해 온 사실이 없다고 하지 않았나요?

=. 안산상록서측은 그동안 A씨가 김씨로부터 폭행을 당해 신고를 해 온 사실은 없었다고 언론에 밝혀왔습
니다.

그러나 사실관계 파악에 나선 안산상록서는 8일 오후 2시 26분부터 10여분간 A씨가 찾아와 민간인 신분인 민원상담관(퇴직 경찰관)과 상담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 이와 관련된 안산상록서 관계자의 입장은 뭔가요?

=. 안산상록서 관계자는 "상담관은 당시 A씨로부터 '남편에게 맞았는데 구속시킬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아 '현행범 사건이 아니니 고소장을 제출하면 해당 부서에서 안내해 처리해 줄 것이라고 안내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상담관은 '긴박한 상황으로 보이지 않아 고소절차를 안내했고, 다음에 또 이런 일이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야 사건 처리가 가능하다는 사실도 안내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 하지만 2011년 10월 26일 개정 시행된 '가정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은 가정폭력사건에 경찰이 적극적으로 개입하도록 하는 긴급 임시조치 조항을 두고 있지 않나요?

=. 그렇습니다. 긴급 임시조치 조항(제8조 2항)에 따르면 현장 경찰관은 가정폭력 범죄가 재발할 우려가 있거나 긴급을 요한다고 판단하는 경우 퇴거 등 격리 조치, 100m 이내 접근금지, 휴대전화나 이메일 등 전기통신 이용금지 조치를 직권으로 쓸 수 있습니다.

만일 해당 상담관이 사안을 긴급하고 위중하다고 판단했다면 고소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지역 경찰관을 불러 대응할 수도 있었고, 어쩌면 이번 비극을 막을 수도 있었습니다.

김재협 기자 makapanda@naver.com


- copyright ⓒ 뉴스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 뉴스캔뉴스캔 기사 목록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