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16 16:40:04  |  수정일 : 2020-01-16 16:42:42.687 기사원문보기
[급등락주 짚어보기] 120억 유증 소식에 동양네트웍스 ‘上’…컨버즈 무상감자로 ‘급락’

[이투데이 이신철 기자]

16일 국내 증시에서는 2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이날 동양네트웍스는 전 거래일보다 29.75% 치솟은 423원에 거래를 마쳤다. 12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 결정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동양네트웍스는 전날 장 마감 이후 운영자금과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 조달을 위해 119억9999만 원 규모의 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슈펙스비앤피는 개인 ‘사자’에 거래제한폭(29.82%)까지 치솟은 357원에 장 마감했다. 이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억7500만 원어치, 9억8000만 원어치 내다 팔았지만 개인 홀로 14억5200만 원어치를 사들였다.

이밖에 우리들휴브레인(21.73%), 체시스(19.58%), 셀트리온제약(19.32%), 까뮤이앤씨(19.14%), 현대공업(16.92%), 포인트엔지니링(15.18%) 등은 15% 이상 상승했다.

특히 셀트리온제약은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와 합병을 추진할 수 있다는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의 발언에 급등했다.

반면 컨버즈(-27.62%), itx엠투엠(-12.43%), 럭슬(-10.61%) 등은 급락했다.

컨버즈는 감자 결정 소식이 급락 원인으로 보인다. 컨버즈는 결손금 보전과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다음 달 17일 보통주 2770만4169주를 감자한다고 전날 공시를 통해 밝혔다. 감자 비율은 10대 1이다. 감자를 실시하면 컨버즈의 주식은 3078만2409주에서 307만8240주로 감소한다.

[관련기사]
[위기의 동양네트웍스①] 1년 만에 700억 증발...말라가는 ‘현금’
[위기의 동양네트웍스②] 모멘텀 없는 돌려막기식 ‘감자’
동양네트웍스, 120억 규모 유상증자 결정
[이시각 상한가] 슈펙스비앤피(▲82) - 16일 오후 12시57분
[이시각 상한가] 동양네트웍스(▲97) - 16일 오후 15시30분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