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3-03-07 12:05:00  |  수정일 : 2013-03-07 12:07:42.790 기사원문보기
경북도 원자력안전협의회 전국 첫 창립

원자력발전소의 계속운전 여부, 사고 발생, 부품 위조 등 원전 문제 전반에 대해 논의하고 정책을 제안할 민`관 기구인 '경상북도원자력안전협의회'가 6일 창립했다.


협의회는 앞으로 원전의 냉각수 유출 사고와 원자력 부품 위조 사용, 월성원전 1호기 계속운전 여부 등 원전의 안전성에 대해 논의하고, 투명한 정보공개와 지역민 의견수렴을 위해 활동할 방침이다. 또 원전 현안이 발생하면 수시로 회의를 열어 현장점검에 나서고, 사고예방책 등을 마련해 정부 정책에 반영시키는 등 역할을 맡을 계획이다.


이 협의회는 학계와 산업계의 원자력 전문가, 원전 소재 지역대표, 시민단체, 종교계, 경북도의회 등 각계 36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협의회 창립총회에는 협의회 위원과 자문위원을 비롯해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김균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최양식 경주시장, 김병목 영덕군수, 임광원 울진군수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경북지역의 경우 국내 원전 23기 가운데 11기(경주 월성 5, 울진 6)가 있고, 국내 원자력발전량의 46.7%를 차지한다. 경북지역에는 또 현재 건설 중이거나 건설 계획인 5기(월성 1기, 울진 4기)와 지난해 건설이 결정된 영덕의 4기까지 더하면 모두 20기가 운영될 예정이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원전은 안전을 통한 신뢰 확보가 최우선 과제이기 때문에 협의회를 구성하게 됐다"며 "새 정부에서도 원자력 안전관리체계 구축을 국정과제에 포함시켰기 때문에 이에 발맞춰 경북도도 협의회 운영을 통해 지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광호기자 kozmo@msnet.co.kr




[매일영상뉴스]
ⓒ 매일신문 & www.imaeil.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