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01 03:19:53  |  수정일 : 2020-04-01 03:16:51.757 기사원문보기
해수부, 현대상선 신(新) 해운동맹 체제 협력 본격 시작
(세종=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해양수산부는 "현대상선이 4월 1일부터 신(新) 해운동맹 체제의 협력을 본격 개시하고, 사명도 '에이치엠엠 주식회사'로 변경해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특히 HMM은 해운재건 정책에 따른 정부의 지원을 통해 2019년 6월 세계 3대 해운동맹의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사로 가입했다.

이후 그간 협상을 통해 운항 노선과 선복량 등을 협의하여 기존보다 동서항로 7개 노선(20개→27개)이 확대되고, 주간 선복량도 11.3% 증가되는 것으로 합의를 이끌어내었다.따라서, HMM은 4월 1일부터 미주 5개 노선과 중동 2개 노선이 확대되고,

또 주간 선복량도 약 4만 3천TEU까지 증가한 수준으로 '디 얼라이언스'의 기존 회원사인 하팍로이드(Hapag-Lloyd, 독일), 오엔이(ONE, 일본), 양밍(Yang ming, 대만) 등 3사와 함께 화주들에게 확대된 서비스를 향후 10년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그리고 구주항로는 그동안 HMM 보유 선박 없이 타 선사의 선복을 매입하여 서비스했으나, 4월 말부터는 2018년 9월에 발주한 세계 최대 규모 초대형선 24,000TEU급 12척을 구주항로에 순차적으로 투입할 예정으로, 규모의 경제를 통해 비용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HMM으로 변경된 사명은 법원등기 절차를 진행 중이며, 4월 1일 자체 사명선포식을 개최하여 공식적으로 알림과 동시에 국내외 영업활동 시에 변경된 사명을 곧바로 활용할 예정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현대상선이 디 얼라이언스 체제의 협력을 본격화하는 것은 그간 해운재건 정책의 성과로서 우리 선사가 세계적인 해운선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해 협력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대단히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비디오스타, 춘자가 나타났다? [2020/03/31] 
·엠바고 뜻은? 아직 발표 안됐는데... [2020/03/31] 
·송혜교 기증, 비용은 전액 부담? [2020/03/31] 
·여수시청 홈페이지 보니... '여수 코로나 확진자 공개' [2020/03/31] 
·붐 임대료, 코로나 고통 함께 하고자.. [2020/03/31]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