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9-27 23:57:13  |  수정일 : 2020-09-27 23:54:23.210 기사원문보기
[S코어북] '모우라 선제골+손흥민 45분 출전' 토트넘, 뉴캐슬과 1-1 무승부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무승부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2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뉴캐슬과의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3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에 기대가 쏠렸던 손흥민은 체력 안배 차원으로 45분만을 소화했다.



토트넘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해리 케인이 최전방에 위치했고 손흥민, 지오바니 로 셀소, 루카스 모우라가 뒤를 받쳤다. 해리 윙크스와 피에르 에밀 호이베르그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맷 도허티가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휴고 요리스가 지켰다.



뉴캐슬은 5-4-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칼럼 윌슨이 원톱을 구성했고 조엘리톤, 제프 헨드릭, 존조 셸비, 미구엘 알미론이 2선에 위치했다. 수비는 맷 리치, 페데리코 페르난데스, 자말 라셀레스, 이삭 하이든, 하비에르 만킬로가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칼 달로우가 꼈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토트넘이 잡았다. 전반 3분 로 셀소가 회심의 슈팅으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9분에는 케인이 헤딩 슛을 통해 계속해서 득점 의지를 불태웠다. 뉴캐슬도 반격에 나섰지만, 과정이 매끄럽지 않았고 빈번히 실패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에도 분위기는 토트넘 쪽으로 기울었다. 기회가 왔을 때 슈팅을 연결하면서 득점 욕심을 불태웠다. 그러던 전반 24분 리드를 잡았다.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 연결한 패스를 케인이 내줬고 이것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모우라가 득점으로 연결했다.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토트넘의 공격은 불이 붙었다. 전반 26분 케인이 날카로운 슈팅을 연결했다. 비록 선방에 막혔지만, 위협을 주기에는 충분했다. 이어 30분에는 손흥민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면서 계속해서 고삐를 당겼다.



토트넘은 계속해서 뉴캐슬 진영에서 볼을 돌리면서 점유율과 함께 주도권을 장악했다. 전반 41분 손흥민의 슈팅이 또 한 번 크로스바를 강타하는 등 추가골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결국, 추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손흥민을 빼고 스티븐 베르바인을 투입하면서 측면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전은 뉴캐슬도 고삐를 당겼다. 동점골을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골이 필요한 뉴캐슬은 후반 31분 알미론을 빼고 앤디 캐롤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함과 동시에 득점을 노렸다. 토트넘은 추가골에 주력했다. 하지만, 패스와 슈팅 타이밍에서 아쉬움을 남기면서 결실을 맺지 못했다.



공세를 이어가던 토트넘은 기회를 얻었다. 후반 37분 도허티가 결정적인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이것을 라멜라가 위협적인 슈팅으로 뉴캐슬의 간담을 서늘케 했지만, 득점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경기 막판 뉴캐슬은 천금 같은 기회를 얻었다. 다이어로부터 핸드볼 파울에 의한 페널티 킥을 얻어낸 것. 이것을 윌슨이 성공하면서 경기는 원점이 됐다.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