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4 06:13:59  |  수정일 : 2020-09-24 06:10:52.530 기사원문보기
정 총리 "독감 예방접종 차질 송구…백신 안전성 신속 규명"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양민성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정부가 인플루엔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국가예방접종 사업을 잠정 중단한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건강 보호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서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예방접종이 차질을 빚게 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질병관리청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긴밀히 협업해 유통된 백신의 안전성을 신속히 규명하고 만일의 비상상황을 대비한 백신 수급대책도 미리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가 우리에게 조금의 방심도 허락치 않고 있는 현실을 절감했다"며 "다시 한번 심기일전해서 이 싸움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추석연휴에 대해 "최근에 실시한 여론조사에 의하면 이번 추석에 고향을 방문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16%로 나타났다"며 "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크게 낮아졌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번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특별방역대책을 구체화해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금년도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이번 추석 연휴기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다시 힘든 시기를 맞이할지, 소중한 일상을 되찾을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며 "이번 특별방역기간에는 말그대로 특별한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4차 추경안과 관련해서 정 총리는 "여·야간 치열한 논쟁이 있었지만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 실의에 빠진 많은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도움을 드려야 한다는 생각은 같았다고 보여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을 신속하게 심의하고 처리해준 국회의 모든 구성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정부는 추석이 시작되기 전까지 현장에 따스한 온기가 최대한 전달될 수 있도록 예산집행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은지 지각, 왜 늦었나? [2020/09/24] 
·한소희 출연확정, 벌써부터 기대가? [2020/09/23] 
·YG 신사옥 이전, 특별한 점은? [2020/09/24] 
·유아인 스틸 사진 보니... [2020/09/23] 
·국토부, 현대·볼보 등 제작 또는 수입한 23개 차종 27,414대 리콜 [2020/09/23]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