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16 05:22:22  |  수정일 : 2020-07-16 05:21:16.923 기사원문보기
해수부,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10개소에서 50개소 확대

(세종=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해양수산부는 "15일부터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를 기존 10개소에서 50개소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혼잡도 단계에 따라 이용객 입장 및 이용 자제, 물품대여 중단 등 조치에 나선다"며 "혼잡도 신호등이 도입된 해수욕장 10개소의 7월 둘째 주 방문객 분석 결과, 요일별로는 주말, 연령별로는 20대의 방문이 가장 많았다"고 덧붙였다.

지난 13일까지 전국 해수욕장 198개소가 개장했고, 방문객수는 전년 동기의 41% 수준인 347만 명(누적)으로 나타났다.

그 중 7월 둘째 주(7. 6.~12.)에 혼잡도 신호등 시스템이 적용된 해수욕장 10개소의 방문객 수를 분석한 결과, 총 1,804,000명의 방문객 중 약 40%가 주말에 몰리는 경향을 보였다.

해수욕장 10개소의 주요 시간대별 방문객수는 아직 본격적으로 휴가철이 시작되지 않아 대부분 적정인원의 50%에도 이르지 않았기 때문에 거리두기 이행에 큰 차질은 없었다.

다만, 송정해수욕장의 경우 시간별 최대 방문객이 적정인원 대비 119.6%까지 몰리면서 7월 11일과 12일에 혼잡도 신호등이 '노랑'으로 표시되기도 했다.

한편, 부산지역 해수욕장 방문객의 74.6%는 부산지역 거주자로 나타났으며, 인근 경남?울산 지역까지 포함할 경우 83.6%에 이른다. 류재형 해수부 해양정책관은 "야간 해수욕장 집합제한 명령에 이어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에 따른 단계별 조치의 핵심은 해수욕장에서 밀접 접촉을 방지하는 것"이라고 강조 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월가 베테랑 "증시 '이상 과열'···개미들 빨리 탈출하라" [2020/07/15] 
·테슬라 주가 아찔한 급등락···하루새 16% 폭등했다가 3% 급락 [2020/07/15] 
·[단독]양주시 정치인 '호통'치는 시민연대 회장님은 8급 공무원. [2020/07/15] 
·체감할 수 있는 변화의 구심점…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 [2020/07/15] 
·음성군에 콜마비앤에이치(주) 176억원 규모 투자 [2020/07/15]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