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8 17:41:34  |  수정일 : 2020-09-29 14:40:49.303 기사원문보기
코로나 위기 속, 1박2일 주민자치위원 워크숍 추진...얼빠진 고양시

(고양=국제뉴스) 허일현 기자 = 경기 고양시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시 공무원과 주민자치위원들이 참석하는 대규모 워크숍을 추진하고 있어 눈총을 받고 있다.

2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시 주민자치위원회의 역량강화와 화합과 교류를 위해 워크숍을 개최하기로 하고 이날까지 참석자들의 신청을 받고 있다.

이 워크숍은 7000만 원 정도의 예산을 들여 양평에 1박2일 일정으로 1기는 오는 10월12~13일 20개동, 2기 15~16일 19개동 등 두 차례로 나눠 진행할 계획이다.

참석자는 각 동 주민자치위원 3명과 동장이 필수로 전체적 참석규모는 주민자치위원 180명과 공무원 60명 등 240명이다.

이 자리에는 이재준 시장을 비롯해 자치행정국장 등 고위직 공무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를 두고 시의 결정권자들의 공감능력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코로나19확산을 우려해 추석 명절 고향을 방문한 것조차 자제하는 '이동제한'을 해 놓고 시민들을 동원해 행사를 강행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행태라는 지적이다.

특히 최근 전남 시·군 의회 의장들이 제주 연수를 추진하다가 따가운 시선 속에 뭇매를 맞고 연기를 한 것을 뻔히 알고도 추진한 것이 '배짱인지, 무지한 것인지' 황당하다는 여론이다.

이에 대해 시관계자는"해마다 진행된 행사로 이미 계획됐고 주민자치위원장들과 사전에 협의를 한만큼 일단 추진할 수밖에 없다"며"코로나19관련 정부지침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에서 행사를 치룰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서 실내는 50명 미만, 실외는 100명 미만이 참석하도록 한 조치대로 따를 것"이라면서 "추석이후 상황을 보고 최종 결정할 것으로 현재로서는 유동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 주민자치위원은"시에만 해도 확진자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 실정에다 현재의 시국에서 이런 행사를 추진할지 말지를 고민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로 공감능력 부족"이라며"역량강화, 교류, 이런 것이 꼭 필요하다면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도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GHB, "미아찾기 운동" 사회적공헌 노력해갈 것 [2020/09/28] 
·탁재훈 법적대응 이유는? [2020/09/29] 
·신세경 음성판정, 촬영 중 무슨 일이? [2020/09/29] 
·김호중 1위, 발매 당일 가장 많이 판매 [2020/09/29] 
·황소희, 임원희 소개팅女…알고 보니 임원희와 한 영화에 출연 [2020/09/2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