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7 20:37:59  |  수정일 : 2020-09-28 13:45:54.050 기사원문보기
이철우 도지사-장욱현 영주시장, 환경부장관에 영주댐 조기 정상화 건의
이철우 도지사·장욱현 영주시장 환경부장관에 영주댐 조기정상화 건의 (환경부장관과 면담중인 장욱현 시장 모습
이철우 도지사·장욱현 영주시장 환경부장관에 영주댐 조기정상화 건의 (환경부장관과 면담중인 장욱현 시장 모습

(영주=국제뉴스)백성호 기자 = 낙동강 수질 개선과 홍수피해를 줄이기 위해 2009년 착공해 준공단계에 있는 영주댐의 전면방류에 대한 환경부와 지역 간 견해차로 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지난 25일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영주시장은 조명래 환경부장관과 전격적으로 만남을 가져 농업용수공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제한적으로 방류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지난 21일 영주댐 협의체 소위원회 회의를 열고 시험담수 방류를 결정하고 방류시점은 10월 15일로 정했으며, 구체적 방류규모는 10월 6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소위원회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소위원회에서 자연하천 정도의 수위를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방류를 결정함에 따라 담수유지를 요구하는 지역 주민들과 이견을 보여 영주댐 담수를 두고 극심한 논란이 가중돼 왔다.

지역에서는 영주댐을 전면방류 할 경우 당초 영주댐 담수를 기준으로 추진하고 있는 각종 주민지원사업에 막대한 지장은 물론, 농업용수 공급 등 가뭄대책에도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장욱현 영주시장과 함께 지난 25일 환경부를 방문해 조명래 환경부장관과 긴급 회동하고, 영주댐 방류 문제와 댐 운영 조기 정상화를 강력히 건의하고 지역의 여론을 전달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댐 주변 주민지원사업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영주댐 건설사업의 조속한 총괄 준공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번 긴급 면담으로 모니터링을 위한 방류 시에도 가뭄 또는 취수탑을 통한 용수공급이 가능한 수위까지만 방류되도록 제한적으로 방류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환경부의 약속을 받아냈다.

경북도의 댐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배용수 건설도시국장은 영주댐 방류와 관련해 "세부적인 일정과 추진방향을 중앙과 긴밀히 협의해 지역주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영주댐은 영주시 평은면 금광리 일원 내성천에 1조 1030억원을 투자해 생활용수와 공업 및 농업용수 및 발전, 홍수 통제를 위한 다목적댐으로 한국수자원공사에서 2009년 착공, 현재 공사를 마무리하고 담수시험단계에 있다. 올해 12월 준공예정으로 있으며 그동안 수질 생태와 안정성 논란으로 사업 준공이 지연되고 있는 실정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흑마-부뚜막 고양이 정체는? "선곡 노림수 느껴져"(복면가왕) [2020/09/27] 
·제930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28억···1등은 몇 명? [2020/09/27] 
·전진 결혼, 걸그룹 분위기 예비 신부 미모 [2020/09/27] 
·산업부, 여름 태풍피해 월성2·3호기 소외전원 공급 중단이 원인 [2020/09/27]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끊이지 않는 사학비리, 누가 그들을 비호했나? [2020/09/2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