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2 06:51:14  |  수정일 : 2020-09-22 09:45:52.483 기사원문보기
단양군, 4년 연속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단성면 뉴타운 태양광 설치 모습(사진=단양군)
단성면 뉴타운 태양광 설치 모습(사진=단양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단양군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서 4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22일 단양군은 해당 사업 공모에서 2018년 44억, 2019년 28억, 2020년 33억 원에 이어 2021년 58억 원의 역대 최대 규모 사업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도시가스 등 에너지 공급이 어려운 지역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한 에너지 자립기반 구축을 위해 주택, 상업·공공 건물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이번 사업에는 국·도비 34억7900만 원을 포함해 모두 58억64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전국 126개 지자체가 신청한 이번 공모에서 군은 지난 4월부터 설계, 시공, 감리 전문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국에너지공단 주관 수요 조사를 실시하고 적극적으로 서면심사, 공개·현장 등의 평가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군은 내년도 1월부터 매포읍, 영춘면, 어상천면, 적성면 등 사전 조사가 완료된 마을을 대상으로 태양광 시설 527개소(2,205㎾), 태양열 시설 9개소(291㎡), 지열 시설 48개소 (840㎾) 등 모두 584개소에 신재생에너지원을 설치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전기요금 등 난방비 절감을 통해 사업에 참여하는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에너지 복지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한 청정 이미지 제고와 주민 수익창출로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완전한 에너지 자립도시 단양 실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부터 4차례 걸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진행 중인 단양군은 경로당 144개소를 포함해 363개 시설과 897가구 등에 6391.65㎾의 용량을 보급한 상태며, 2030년까지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을 30%로 확대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주리 해명, 왜 그런 사진을? [2020/09/22] 
·권상우 공식입장, 도박 논란 강력 부인 [2020/09/21] 
·권상우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09/22] 
·이찬원, 박해진 닮은꼴 외모? 귀공자 분위기 [2020/09/21] 
·편승엽, 히트곡 선보이며 큰 인기 얻었는데 위기도? '나이 57세' [2020/09/2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