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6-05 13:40:44  |  수정일 : 2020-06-05 13:41:29.397 기사원문보기
포항해경, 어촌마을 일대 양귀비 밀경작 사범 검거
포항 어촌에서 재배된 양귀비(사진 포항해경)
포항 어촌에서 재배된 양귀비(사진 포항해경)

(포항=국제뉴스) 김진호 기자 = 포항해양경찰서(서장 이영호)는 어촌마을 중심으로 특별단속 기간 중 양귀비를 밀경작한 포항시 북구 주민 12명을 검거하였다고 5일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매년 4~5월에 마약류 제조 원료가 되는 양귀비대마를 몰래 재배하는 행위가 끊이지 않고 발생함에 따라 4월 13일부터 집중 단속을 벌여 밀경작한 양귀비 823주를 적발했다. 이 가운데 50주 이상을 재배한 A 씨(67) 등 6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양귀비는 복통기관지염만성 장염 등에 진통진정작용 효과를 볼 수 있어 의료시설 접근이 쉽지 않은 지역 주민들이 바람에 날려 온 양귀비를 제거하지 않고 재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양귀비는 마약 성분이 포함되어 있고 일시적인 망각 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재배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양귀비는 재배가 금지되어 있고 개인 소유지에서 자생하는 양귀비라 하더라도 처벌받을 수 있다."며 "오는 7월 말까지 양귀비대마 등 마약사범 특별단속 기간을 두고 집중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양귀비와 대마를 마약류 취급 자격이나 재배 허가 없이 소유매매관리하다 적발되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ICC Cricket World Cup - South Africa v India [2019/06/06] 
·[뉴욕마감]5개월 만에 최대 일일 상승폭…금리인하 가능성 [2019/06/06] 
·NORTHKOREA-USA [2019/06/06] 
·함안군, 드림스타트사업 3년연속 우수기관 선정 [2019/06/06] 
·NORTHKOREA-USA [2019/06/0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