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5-30 14:00:44  |  수정일 : 2020-05-30 14:01:31.240 기사원문보기
세종시의회 이철규의원, 외곽순환도로 등에 설치된 방음터널 유지관리 문제점 지적

(세종=국제뉴스) 신건수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유철규 의원(대평보람동)은 제62회 세종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외곽순환도로 등에 설치된 방음터널의 유지관리비용 절감 및 관리방안이 꼭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세종시의회 유철규의원
세종시의회 유철규의원

유 의원은 세종시의 자랑인 복합커뮤니티센터 등 주민을 위한 다양한 시설은 향후 유지관리를 위한 상당한 재원이 필요하여 결국 시민의 부담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현실을 말했다.

이어 유 의원은 첫마을, 2-1생활권, 3생활권 외곽순환도로에 설치되 있고 향후 5생활권에도 추가로 설치되는 방음터널은 도시를 둘로 가르는 장벽인 동시에, 매년 상당한 유지관리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이에 대한 대책과 유지관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건설교통국장에게 요구했다.

특히 유 의원은 국도 1호선과 36번 국도가 교차하는 '너비뜰 교차로'에 설치되고 있는 방음터널과 관련해 해당 지역의 지구단위계획이 12년과 14년 등 몇 차례 변경되는 동안 세종시가 제대로 의견을 제출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고 이후에는 지구단위계획 변경 시 시의 의견을 적극 제시하도록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유 의원은 현재 설치된 방음터널의 경우 법적인 환경목표(주간 65dB, 야간 55dB)보다 소음이 과도하게 큰 폭으로 감소하도록(주간 47dB, 야간 42dB) 되어 있어 더 많은 유지관리비용이 발생할 것이므로 이에 대한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유 의원은 "제출된 자료에 의하면 세종시가 연간 부담해야 할 비용은 연간 16억원, 향후 30년간 약 492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며 "이 유지관리비를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부담해야 한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지난 13년 11월 국토교통부와 LH, 한국도로공사의 '방음시설에 관한 합의문'에 나온 '고속도로와 주택 건설에 대한 시간적 선후관계에 따라 방음시설의 설치비용 부담 주체가 결정',

'유지관리비용 항목의 방음판 교체비, 청소비 등은 방음시설 설치 후 30년간 LH가 부담하고, 이후에는 한국도로공사에서 부담하는 것으로 합의하였다'는 관련 사례를 보여주기도 했다.

아울러 유 의원은 30년 후 세종시의 미래를 위하여 방음터널을 대체할 방안과 추가적인 방음터널의 설치는 지양해야 할 것을 요구하고,"'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시장, 교육감, 시의원 및 관계 공무원 모두가 명품 세종시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주역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예보, 위기관리훈련 실시로 위기대응 역량 강화 [2019/05/31] 
·영주여고, 성공적인 진학설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 진행 [2019/05/31] 
·한화시스템-고려대, 인간 중심 인공지능 연구센터 설립 [2019/05/31] 
·황효은, 이렇게 만드는데 10년 걸려? '손하나 까딱 안했는데...' [2019/05/31] 
·봉화군노인복지관, "2019년 효사랑 감사의 날" 행사 개최 [2019/05/3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