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06 19:30:26  |  수정일 : 2020-04-06 19:31:49.880 기사원문보기
논산시, '동고동락' 가치 실현, 농어민수당 조기지급
▲ 논산시청 전경
(논산=국제뉴스) 김영근 기자=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운수업자 등에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에 이어 농어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어민수당을 조기지급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양승조 충청남도지사와 충남시장군수협의회는 농어업ㆍ농어촌이 가지고 있는 공익적 기능의 보전과 증진을 위한 '충청남도 농어민수당' 도입 협약을 맺고, 지속가능한 농어업 환경을 만들기 위해 광역과 기초지방정부가 함께 힘을 모을 것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시는 당초 올 하반기 농어민수당을 지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농어업인의 경제적 피해가 증가됨에 따라 농업인의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지급시기를 오는 5월로 앞당기기로 했다.

우선 확보된 예산의 범위 내에서 1차적으로 지급한 이후 11월 중 예산확보 및 임ㆍ어가 등의 현황을 체계적으로 정비해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금번 지급되는 1차 농어민수당은 총 58억여 원으로 1농가 당 45만원씩 총 1만 3천 농가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논산사랑지역화폐로 농어민수당을 지급한다.

신청기간은 6일부터 24일까지이며, 신청인 주소지 관할 읍ㆍ면사무소 및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가능하다.

지원대상은 2019년부터 지급일까지 계속해서 충청남도에 주소를 두고 실제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농ㆍ어ㆍ임업인 경영체 등록 경영주로, 농ㆍ어ㆍ임업 외 소득이 3700만 원 미만이어야 한다.

단, 각종 보조금 및 융자금을 부정수급한 자, 지급대상자와 실제 거주를 같이 하면서 세대를 분리한 경우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모두 소외받지 않고 패자가 되지 않도록 최소한의 생활 보장을 해드리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농어민수당을 조기지급함으로써 농어업의 발전 여건을 조성하고, 위축되어있는 지역경제에 불씨를 당길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송중기 집철거 된 이유는? [2020/04/06] 
·연상은 결혼, 청첩장 돌리다가 ‘울컥?’ [2020/04/05] 
·최희 결혼발표, 예비신랑은 누구? [2020/04/06] 
·존슨총리 입원, 현재 상태는? [2020/04/06] 
·디발라 재확진, 격리해제 앞두고 원점.. [2020/04/0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