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3-27 07:01:18  |  수정일 : 2020-03-27 07:01:54.153 기사원문보기
충북도농기원, 산불발생 등 논밭두렁 태우기 자제 당부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봄철 영농기가 다가오면서 해충을 잡기위해 논밭두렁 태우기는 잘못된 방법이라며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논밭두렁 태우기는 해충 방제에 도움이 된다고 관행 농법으로 알려져 왔지만 실제로 논두렁에는 해충보다 이로운 벌레인 익충이 더 많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이 지난해 2월 조사한 결과 논두렁에 서식하는 멸구류 등 해충 비율은 11%인 반면 유익한 곤충은 89%로 나타났다.

따라서 논밭두렁 태우기는 오히려 '득'보다 '실'이 많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논밭두렁을 태우다가 부주의로 산불 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미세먼지를 유발하기도 한다.

도 농업기술원 한경희 기술보급과장은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하고 고춧대, 나뭇가지 등 영농부산물을 잘게 파쇄해 퇴비로 이용해 주기 바란다."라며, "건조한 봄철에 산불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이경 시민구조, 당시 상황은? [2020/03/26] 
·환희 자필사과 편지 보니... '그 날 무슨 일이?' [2020/03/26] 
·영탁 공식입장 공개, 논란된 것은? [2020/03/26] 
·박지윤 사과, 사실과 다른 부분이... [2020/03/26] 
·권영국 정의당 경주시 국회의원 후보, 주요 공약 발표 [2020/03/2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