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1-27 22:04:27  |  수정일 : 2020-01-27 22:02:12.733 기사원문보기
단국대병원, '우한폐렴'확산방지 위해 병문안... 전면 통제
▲ 입원실 출입구에서 병문안을 통제하고 있다
(천안=국제뉴스) 최진규 기자 =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감염에 의한 폐렴이 급속도로 전 세계에 확산됨에 따라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은 연휴 첫날인 24일부터 병원 내 감염예방을 위해 병문안을 부분 통제하기 시작했으며, 27일부터는 전면 제한하기로 했다.

▲ 응급의료센터 접수
단국대병원은 연휴 동안 응급의료센터와 입원실 출입구를 제외한 모든 건물의 출입구를 봉쇄한 상태다. 또 입원실과 중환자실, 응급의료센터, 로비 입구 등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했거나 추가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입원이나 수술을 앞두고 있는 모든 환자에게는 사전에 연락을 취해 중국 방문 여부를 포함해 발열 및 호흡기증상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또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의 선별진료를 위해 내원환자를 대상으로 선별진료를 시행하는 등 다양한 선제적 예방조치들을 취하고 있다.

한편 2015년 메르스 유행 당시 메르스로부터 지역사회 전파를 완벽하게 차단해 단 한 차례의 2차감염도 발생하지 않았던 단국대병원은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감염병에 미리 대비하기 위하여 재난대응팀을 중심으로 '유행성 감염병 대응훈련'을 실시해왔다.

▲ 단국대병원 선별진료소 앞
김재일 병원장은 "어떤 상황에서도 환자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상시 위기대응체계를 유지하고 감염병 유입 대비 상태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발열을 포함해 기침, 인후통 등 감기증상이 있거나 14일 이내에 중국 방문이 있었던 분 중 우한폐렴 의심자는 직접 의료기관 방문을 피하고 관할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인 1339에 먼저 전화하고, 병원 내원시에도 1층 '응급실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봉쇄령' 내려진 우한은 지금 아비규환의 현장 [2020/01/26] 
·진천군, 올해 신재생에너지 메카도시 도약 본격화 [2020/01/26]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미국 상륙, 왜 이렇게 빨리 퍼지나 [2020/01/26] 
·한국전력, 세종시 전기버스 전용 충전서비스 인프라 구축 [2020/01/27] 
·인천공항, '우한 폐렴' 확산방지 총력 대응 [2020/01/2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