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0-21 21:44:47  |  수정일 : 2019-10-21 21:42:49.557 기사원문보기
광주시, 스마트그리드 서비스 체험단지 조성
(광주=국제뉴스) 류연선 기자 = 소비자가 전기요금제를 선택하고, 전기를 생산, 소비, 판매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체험단지가 광주에 조성된다.

광주광역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고한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사업'에 최종 선정돼 SK텔레콤 컨소시엄(총 17개 기관)과 함께 10월부터 4년간 새로운 전력분야 서비스를 실증할 계획이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비 134억원을 지원받아 지방비 30억원과 민간부담금 107억원을 매칭, 총 271억원을 투자해 시민이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스마트그리드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단지를 조성하고, 새로운 전력서비스 모델을 개발ㆍ확산하기 위한 실증사업이다.

시는 에스케이(SK)텔레콤 컨소시엄과 협의해 향후 4년간 광주시 내 최적의 실증단지를 선정해 △고객 참여형 그린요금제 서비스 △신재생에너지 공유 공동체 전력서비스 △이동형 쉐어링(Sharing)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서비스 △집합분산자원 가상발전소 전력거래 서비스 △스마트그리드 빅데이터 활용서비스 등 5개의 신(新)전력서비스를 실증할 계획이다.

스마트그리드 체험단지 내 신(新)전력서비스 적용은 현재의 법ㆍ제도하에서는 구현이 어려운 상황으로 이를 극복하기 위해 규제샌드박스 적용과 시의 지역특화발전특구에 대한 규제특례법 등을 통해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규제샌드박스에 신청될 제도개선 요구사항은 향후 구체화 될 예정으로 전기재판매와 소규모 신재생전기공급 등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다.

이번 실증사업은 10월부터 본격 착수하며 2023년까지 주요 전력서비스를 단계별로 실증해 나갈 계획으로 수요자 중심의 에너지 소비가 가능한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손경종 시 전략산업국장은 "광주시는 국내 유일의 '에너지신산업 메카도시' 조성을 위해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한 분산전원 및 수요관리, 에너지 저장장치 등 기술개발과 에너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미래 에너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기술 분야 등 에너지 산업 생태계 조성을 추진중이다"며 "이번 실증사업에 시비 30억원을 지원하고 실증지역 협조 등을 통해 알뜰한 전기생활의 메카로서 광주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지역 기업의 기술 개발과 신시장 확보를 위해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상민 샴푸, '140만 돌파'…"50세 넘으면 '부띠끄' 차려 내가 사용한 제품들로 장사하고파" [2019/10/20] 
·박나래 기절베개, 극찬 후기 多…"커버 양면으로 사용, 솜까지 세탁 가능해 위생적이다" [2019/10/21]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정체, 현장서 극비 촬영…피해자 이름 '최고운'은 누구? [2019/10/21] 
·유상철, 황달로 입원…"전반전 끝나고 선수단에게 건강 이상 전해져" [2019/10/20] 
·조정린, 설리에 애도 표하며 '연예 활동' 고백 "악플 多…사랑의 채찍이라 여겨" [2019/10/2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