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0-17 18:51:56  |  수정일 : 2019-10-17 18:52:47.703 기사원문보기
군산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지역경제 현안 간담회 개최
(군산=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군산경제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지역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실적 대책마련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군산시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위원장 이춘석)와 함께 군산시청에서 군산상공회의소, 시장상인연합회, 조선업 및 자동차 협력사 등 유관기관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국회 기재위 군산 방문은 이번이 처음으로 어려운 군산 경제 위기 상황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지역상공인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면서, 군산시와 현실적 지원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자 이뤄졌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이춘석 기재위원장과 기재위 소속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및 기재부 간부급 공무원이 참석해 고용위기지역 정부 지원 정책에 대해 논의했고, 군산시 참석자 건의사항을 검토하면서 정부 지원 입장에 대해서 실무적인 답변도 이어졌다.

간담회에서 논의한 주요 현안으로는 ▲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활성화 ▲ 군산사랑상품권 발행사업 추가 지원 ▲ 전북 군산형일자리 모델 추진 ▲ 경제위기지역자립지원특별법 국회 통과 ▲ 중고차수출 복합단지 조성사업 추진 등이다.

특히 이날 참석자들은 조선업 경기가 호전되고 현대중공업 수주실적이 매년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군산조선소가 방치되고 있는 실정에 대해서 토로하면서 군산조선소 재가동 및 수주 물량 배정 등을 위한 정부와 정치권의 대책마련을 요구했고, 군산사랑상품권 시행 이후 지역상권이 회복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하며 정부 추가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획재정위원회 의원들은 군산의 주력산업이었던 조선업과 자동차산업의 붕괴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있고 연관 산업 동반침체가 가속화 되고 있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군산을 비롯한 고용산업 위기지역에 대한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그동안 정부와 국회의 적극적 지원으로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데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나 여전히 풀어야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며 "현대중공업 수주물량의 군산조선소 배정과 군산형일자리 모델 추진, 경제위기지역 자립지원을 위한 특별법 국회통과 등 현실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춘석 기재위원장은 "군산시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다양한 노력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고 있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정부 추가 지원의 필요성을 느꼈다"며 "지역에서 체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정부 지원책 마련을 위해서 기재위 차원에서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너무 많이 먹어 방송불가, '맛있는 녀석들' 뷔페 녹화 중단? [2019/10/16] 
·구하라, 퉁퉁 부은 눈으로 인스타 라이브…고인에 작별 인사 "네 목까지 열심히 살게" [2019/10/16] 
·인스타그램으로 설리 추억한 최자 향한 비난 "양심이 있으면…" [2019/10/16] 
·英해리왕자·마클 왕자비, 손 꼭 잡고 [2019/10/16] 
·김영록 전남도지사, "더민주에 블루 이코노미 등 현안 건의" [2019/10/1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