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0-09 16:14:20  |  수정일 : 2019-10-09 16:12:58.750 기사원문보기
원희룡 지사 “제주어는 한글의 보물창고"
(제주=국제뉴스) 김승환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9일 "한글은 민족의 숨과 얼이 담긴 그릇이자 민족 고유의 문화를 쌓아올린 기둥"이라며 "한글의 보물창고이자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존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린 '573돌 한글날 경축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김정민 (사)제주어보전회 이사장, 배영환 제주대학교 국어문화원장, 현병찬 (사)제주도한글서예사랑모임 이사장 등 한글ㆍ제주어 연구단체와 도민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원 지사는 "한글은 우리 민족의 빛나는 문화유산이자 세계가 인정한 가장 합리적이고 우수한 언어"며 "선조들이 물려준 유산 가운데 으뜸은 우리말과 우리글"이라고 말했다.

이어 "창의적이고 과학적이면서 배우기 쉬운 한글은 세계로 전파되어 고유어를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소수민족들이 표기법으로 한글을 채택하는 사례도 확산되고 있다"고 전하며 "한글은 우리 민족을 넘어 인류의 귀중한 자산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제주어는 아래아() 등 한글 창제 당시의 고유한 형태가 가장 많이 남아 있어 고어(古語)의 보물창고로 불린다"며 "제주도는 제주어의 체계적인 보전과 육성을 위해 제3차 제주어 발전 기본계획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글이 없으면 겨레와 나라도 없는 것처럼 제주어 역시 마찬가지이다.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전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며 "제주어를 지키고 가꾸시는 모든 분들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경축행사에서는 한글의 우수성과 제주어 보전을 위한 도민들의 노력과 다양한 활동 등을 소개하는 기념영상이 상영되고 제주도내 초등학교 어린이들로 구성된 연합중창단 '노래하는 아이들'이 출연해 제주어 창작 노래 축하공연을 이어갔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어 보전 및 육성 조례를 통해 제주어의 우수성을 알리고 그 보전과 전승을 위해 매년 10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1주일 동안을 제주어 주간으로 정하고 있다.

또한 제주어 주간 시행 외에도 제주어 보전 및 육성을 위한 교육ㆍ홍보ㆍ문화예술활동 등에 대한 지원을 통해 사용증진 환경을 조성하는 등 제주어 부흥사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다은, 교도소 다녀온 10대 재벌과 소개팅? [2019/10/08] 
·내로남불 뜻이 뭐길래? 실시간 검색어 등장 이유는? [2019/10/08] 
·배달 요식업에 탁월, 강남 공유주방이 뜨는 이유는? [2019/10/08] 
·시흥경찰서 관내 정왕동에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2019/10/08] 
·급진적 탈원전 청구서, 결국은 국민 몫! [2019/10/0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