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9-12 14:48:30  |  수정일 : 2019-09-12 14:48:04.353 기사원문보기
순창군,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 공모사업 선정
▲ 사진출처-순창 군청[자료제공]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조감도
(순창=국제뉴스)최철민기자=순창군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한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민속마을 장류특구 일대가 '전통발효식품 집적지구'로 선정되는 동시에 사업비 20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이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상시 근로자 10인 미만의 소공인들이 모인 지구를 집적지구로 지정하고 이곳에 공동기반시설 구축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순창전통고추장민속마을이 1997년.에 조성됨에 따라 한국의 대표 장류특구로서 명성을 이어오고 있지만 점차 시설 노후화, 종사자들의 고령화로 현재 보유하고 있는 공간 내에서 보관시설 확장 과 소비 트렌드에 대응한 제품 개발 등이 어려워졌다.

이번 사업선정으로 국비 19억원, 도비와 지방비 21억원 등 총 40억원을 투입하여 순창읍 백산리 805번지 일원에 지상 2층, 연면적 1457㎡ 규모로 공동기반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시설에는 제조생산시설(소포장시설, 소스제조시설 등) 공동 저온ㆍ냉동창고 물류집하장 교육 과 회의실 등이 들어선다. 시설 주변에는 장류연구소, (재)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과 같은 연구기관과 체험관광자원인 장류체험관, 발효소스토굴 등이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 시설이 구축됨에 따라 보관창고를 규모별로 확대, 조성하여 임대함으로써 민속마을 장류특구 내 소공인들의 갈증을 해소하고 제품 포장 다양화, 소스 상품화를 통해 전통 이미지를 유지하면서도 맛있고 편리한 장류, 건강한 소스로의 이미지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미생물산업사업소장은 "이번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을 계기로 소공인 조직화와 협업화를 통해 경쟁력을 제고 시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여 본 사업을 차질없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노출사고 BJ 에디린, 사과하며 은퇴 선언 [2019/09/11] 
·'응답하라 1988' 재소환…방송 일정은 언제? [2019/09/11] 
·'라디오스타' 윤종신 하차, 떠나기 전 휠체어 탄 노모+주름진 손 공개 "걱정이야" [2019/09/12] 
·김신욱, 공 대신 골키퍼를 골대에 '쏙'…깜짝 놀란 모습 포착 "입 틀어막으며 당황" [2019/09/11] 
·'삭발식' 이언주, 끝내 눈물 떨구기도…한국당 입당 가능할까 "꽃가마 태워드려야 해" [2019/09/1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