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1 05:06:51  |  수정일 : 2019-05-21 05:08:46.733 기사원문보기
경북도 농업기술원, 장원벌 확대보급 시범사업 '작황평가회' 가져
(경북=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20일 예천군 감천면 일원에서 장원벌 채밀량에 대한 작황평가를 실시했다.

사진=경북도 농업기술원
이날 행사에는 장원별 확대보급 시범농가 등 관계자 30여 명이 함께 했다.

올해는 아카시아 개화기에 비가오지 않고 적당한 기온으로 화밀 분비가 잘 됐으며, 시범사업으로 보급된 장원벌의 우수한 능력이 발휘되며 채밀력이 높게 나왔다.

이날 작황평가에서 장원벌은 일반벌 사육 대비 30% 정도 꿀 생산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확대보급 시범사업으로 분양된 예천군 감천면 장원벌 시범사업 농가 권영덕(54)씨는 "장원벌 수밀량이 많은 것에 놀랐다"며,"내년에는 봉군전체를 장원벌로 교체해 양봉 소득을 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원벌은 농촌진흥청과 예천군에서 공동으로 육성한 국내 최초 양봉 신품종으로, 2010년 교배조합 호주이탈리안종(A)과 황색계(C) 교배를 통해 자식계통(F1)에 흑색계(D)를 교배해 생산한 3원 교배종으로 2014년 여왕벌을 생산한 우수 종봉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2016년부터 정부 장려품종인 장원벌을 도내 확대보급 시범사업으로 추진, 36개소에 9154마리를 보급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장원벌은 수밀력이 높고, 겨울철 월동력과 질병 저항성이 높은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성질이 비교적 온순한다.

또한, 봉군세력이 강한 특성을 가져, 최근 양봉농가의 인기를 얻고 있다.

이상택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앞으로도 시범사업 확대보급으로 고품질 벌꿀을 생산하고 화분수집능력도 탁월한 만큼, 화분매개 수정벌로도 확대ㆍ공급해 양봉 농가의 소득을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배지현, 너무 착한 류현진... 한 번도 싸운 적 없다고? [2019/05/20] 
·‘프레이’ 김종인, ‘다 내려놓은 기분 들었다’ 울음 터졌던 이유는 [2019/05/20] 
·메이비와 결혼한 이유? 처음에는 이 여자라는 생각 못했는데... [2019/05/21] 
·고양시 이봉운 제2부시장 사퇴...임기 4개월 앞두고 사표제출 [2019/05/20] 
·‘론 서바이버’, ‘처절하게 사실적이다’ 지켜주지 못했다는 두려움 [2019/05/2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