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8 11:16:10  |  수정일 : 2020-09-28 11:15:52.130 기사원문보기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년 첫 페스티벌 될까?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가을 축제의 대명사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이하 GMF)'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로 인한 행사 개최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주최 측인 민트페이퍼는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현재 상황에 대한 입장 및 상세 운영방안을 공개하였다.

주최 측이 발표한 코로나19 대비 방역 대책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심각-2단계일 경우 대면 공연 진행 불가능하지만, 1단계로 하향될 시 대면 공연의 진행이 가능하다. 이는 방역 기관의 단계별 내용을 기반해 결정한 내용으로, 주최 측은 대면 공연 시 예년 GMF의 35%, 올림픽공원이 최근 마련한 기준의 70% 미만이라는 파격적인 관람객 숫자를 정한 것은 물론 잔디마당의 스탠딩존을 없애고, 피크닉존에서의 거리 두기를 위한 돗자리 사이즈와 동행 인원 제한을 알렸으며, 이를 '코로나 시대' 공연 업계를 위한 가이드라인의 초석으로 삼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검역 및 방역 물품, 편의시설 운영 등과 관련된 구체적인 원칙을 발표하며, '해당 방안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시 적용'임을 다시금 강조하며, '유관 기관들의 협조가 필요한 만큼 논의와 협력을 통해 안전한 행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10월 11일까지 이어지는 '추석 특별방역 기간'과 이후 정부지침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모든 경우의 수를 대비한 방안까지 준비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따라서 GMF의 정확한 진행 여부 및 형태는 10월 11일 이후 정부지침에 따라 최종적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현재 존폐의 기로에 몰린 국내 공연 사업체들은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끊임없이 시도하고 있으나, 애매한 조항으로 인해 각기 달리 해석된 규정을 듣거나 아예 기초 논의조차 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공연을 주로 하는 사기업들은 대다수가 생업을 포기했고, 큰 손실을 감수하면서도 스스로 기준을 만들어 준비하지만 중도 혹은 일정이 임박하여 현실의 벽에 막혀 취소되고 있는 상황이 반복 중이다. 예술경영지원센터 공연예술통합전산망이 발표한 공연예술계 올 상반기 매출은 949억 원으로, 지난해 매출에 비해 무려 48.5%나 감소한 수준이나 이는 1-2월 진행된 일부 공연, 미스터트롯의 큰 매출, 몇몇 언택트 및 기약 없이 연기된 공연이 포함된 것으로 이를 제외할 경우 지난해의 90% 이상이 감소한 상황이다.

코로나19가 시작된 올해 초부터 공연계는 정부와 현업종사자들로 구성된 TF 구성, 상황별 대중음악 공연 시행의 매뉴얼, 주요 대중음악공연에 대한 관계부처의 파악 및 점검, 단기적인 지원사업이 아닌 펀드 조성 등 다양한 대책을 요청하였으나 반년이 지나도록 진척상황은 없었으며, 오히려 제작비와 송출비를 제외하면 적자를 피하기 힘든 형태인 '무관중 생중계'에만 예산이 집중되고 있는 현실이다. 이에 GMF의 주최 측은 '포스트 코로나19 혹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또 다른 상황들을 내다본 방역과 산업이 공존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기에 해외에서는 정부 참여 하에 다양한 방식으로 공연을 진행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무조건적인 걱정보다는 GMF를 통해 최소한의 테스트와 데이터라도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며 유관기관의 관심을 강하게 촉구하였다.

한편,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현재까지 미스터트롯을 비롯한 대중 공연 뿐 아니라 그 어떤 공연장에서도 관객 간 접촉으로 인한 감염 사례는 단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한 콘서트 관계자는 '공연장 내 확진자 발생 및 전파 시 업계 전체가 끝이라는 각오로 그 어떤 다중이용시설 보다 여러 단계를 거쳐 매우 꼼꼼한 방역을 실시한다'는 얘기를 전했고, 또 다른 관계자는 '꾸준히 진행되는 클래식, 뮤지컬, 연극, 영화 등 다른 분야에 비해 대중음악 공연은 정부의 높은 허들 뿐 아니라 이로 인해 대중들로부터 지나치게 비난을 받아 시도 자체를 못하는 점도 크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대중음악공연과 페스티벌 산업의 존폐여부 속에 구체적인 대응방침과 유관기관의 관심을 촉구한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은 10월 24-25일 양일간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진행을 예정하고 있으며, 3개 스테이지에 출연하는 44팀의 모든 아티스트가 공개된 상황으로 타임테이블 발표를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흑마-부뚜막 고양이 정체는? "선곡 노림수 느껴져"(복면가왕) [2020/09/27] 
·제930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28억···1등은 몇 명? [2020/09/27] 
·전진 결혼, 걸그룹 분위기 예비 신부 미모 [2020/09/27] 
·산업부, 여름 태풍피해 월성2·3호기 소외전원 공급 중단이 원인 [2020/09/27]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끊이지 않는 사학비리, 누가 그들을 비호했나? [2020/09/27]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