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11-30 22:45:34  |  수정일 : 2020-11-30 22:46:47.653 기사원문보기
펜트하우스 체육선생님 박은석(구호동), 민설아 언급…스쳐간 사진 정체는?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펜트하우스 체육선생님 박은석(구호동)의 속내에 관심이 모아졌다.

30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에서는 체육선생님 박은석(구호동)이 이지아(심수련)의 집을 찾아갔다.

박은석(구호동)은 이지아(심수련)에게 "따님과 눈이 닮았다"라고 말했고 이지아는 "네. 석경이와 많이 닮았죠"라고 박은석의 의중의 눈치채지 못했다.

박은석은 이지아에게 "자식농사 엉망진창이다. 자식은 부모의 거울이라는데 좋은 엄마는 아닌가보다"라며 쌍둥이 자녀의 만행을 고발했다. 이지아는 "부모로서 면목이 없다"라며 고개 숙였다.

이런 이지아(심수련)에게 박은석(구호동)은 민설아의 이름을 언급했지만 이지아(심수련)는 눈치채지 못했다. 이어 등장한 엄기준(주단태)이 박은석(구호동)에게 자신과 이야기하자며 방으로 데려갔다.

엄기준(주단태)은 "정의실현을 원했다면 교육청으로 갔을 것"이라며 박은석(구호동)에게 뇌물을 건넸다. 박은석(구호동)은 이를 받았고 자신의 휴대폰을 엄기준(주단태)에게 건넸다. 엄기준(주단태)은 박은석(구호동) 휴대폰에 있는 폭행 영상을 삭제했고 그 뒤로 정장 차람의 박은석(구호동) 사진이 공개됐다.

엄기준(주단태)은 박은석(구호동)에게 "구선생이 내 손목을 잡을 사람인지 발목을 잡을 사람인지 두고 보면 알 수 있겠죠"라고 말했고 박은석(구호동)은 "그 뒷목을 잡을 수도 있고요"라며 웃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