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13 13:26:18  |  수정일 : 2020-08-13 13:27:32.973 기사원문보기
이완용, '억' 소리나는 재산 어디로…원조 부동산 투자의 귀재였나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을사오적' 으로 악명 높은 이완용의 붓글씨 가격이 알려지면서 그의 생전 재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모양새다.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역사 수집가 박건호 씨가 출연해 자신이 모은 이완용의 붓글씨를 공개했다.

이날 박건호 씨는 이완용의 붓글씨 가격이 40만원도 하지 않는다면서 자신이 구할 수 있던 배경으로 저렴한 가치를 꼽았다.

이완용이 남긴 서예의 가치는 금전적으로 봤을 때 비루하나 재산은 그렇지 않다.

2017년 친일반민족행위재산조사위원회가 공개한 백서에 따르면 이완용은 1925년 당시 최소로 잡아도 300만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 시가로 따졌을 경우 600억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완용의 재산 대부분은 군산과 김제, 그리고 부안 일대의 논을 매입하는 데 사용했다.

그러나 이완용은 일제의 부역하면서 받은 땅 대부분을 1915년과 1917년사이 일본인 대지주에게 거의 처분했으며 일본인게에 매각한 토지 역시 모두 귀속농지로 몰수됐다.

한편 남아있던 그의 토지는 해방 이후 1990년대 중반까지 꾸준히 제3자에게 거래돼 왔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