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12 15:39:57  |  수정일 : 2020-07-12 15:42:13.103 기사원문보기
몬스터엑스 셔누, 건강적신호…허리부상에 이어 눈 수술까지 ‘콘서트 연기’

[이투데이 한은수]

몬스터엑스가 멤버 셔누의 건강 문제로 온라인 콘서트를 연기한다.

11일 몬스터엑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6일 예정 됐던 온라인 콘서트를 다음 달 9일 연기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셔누는 지난 3일 라식수술을 위해 검사를 받던 중 ‘좌안 망막박리’ 진단을 받고 긴급 수술을 받았다. 망막박리란 눈의 망막 층이 찢어져 망막이 들뜨면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방치할 경우 시야 결손과 시력 저하 등이 발생하며 심할 경우 시력에 이를 수 있다.

셔누는 지난 5월에도 허리 부상을 당한 바 있다. 컴백을 위해 안무 연습 중 허리통증을 느꼈고 결국 컴백 일정을 미루고 집중 치료를 받았다. 이후 약 2달 만에 수술대에 오른 것이다.

이번에도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건강을 고려해 공연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셔누는 수술 후 회복 중에 있다.

한편 다음 달 9일 열릴 몬스타엑스의 온라인 콘서트 ‘몬스타엑스 라이브 프롬 서울 위드 러브’(monsta x live from seoul with luv)는 미국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라이브 바이 라이브’를 통해 중계된다.

[관련기사]
화사 허리 부상, 병원서 정밀 검사 진행…25일 'kcon' 불참 "휴식과 안정 필요"
'아이랜드' 측, 낙상사고 재차 사과 "부상 당한 출연자, cj enm서 지원…다양한 지원책 논의 중"
선샤인 부상, 네이처 6인 체제로 신곡 무대 꾸민다…"팬들과의 만남 등 활동에는 참여"
조민아 부상, 인대 파열 '전치 2주'…"사고는 언제 어디서든 예고없이 벌어져, 다들 사고 조심!"
조인성 시술, 무릎 부상으로 병원行…“영화 촬영과는 무관” 어쩌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