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5 23:34:26  |  수정일 : 2020-07-05 23:36:51.450 기사원문보기
송해 복귀, 블루 수트입고 '환한 미소'…"색다른 기분"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원로 방송인 송해가 복귀했다.

송해는 5일 방송된 kbs '전국 노래자랑' 40주년 기획편에 출연했다.

송해는 지난달 25일 몸살감기로 인해 병원에 입원했다. 코로나19 검사도 진행했으나 다행히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날 블루 수트를 입고 등장한 송해는 "40년 역사와 더불어 이 자리에 나와서 가족들과 방청객 여러분을 즐겁게 해주신 분들, 화제의 분들을 모시고 진행할까 한다"라며 "색다른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우려와 달리 건강한 모습으로 진행에 나서 눈길을 샀다.

송해 복귀 소식에 시청자들은 "선생님 없는 '전국노래자랑'은 허전하다", "건강해 보이셔서 다행", "아프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송해는 1927년생으로 올해 나이 93세다. 송해는 지난 1980년부터 '전국노래자랑' mc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송해, 감기몸살로 입원 후 퇴원…‘전국노래자랑’ 복귀는 언제쯤?
이보미 남편 이완 근황 공개, 2세 계획 궁금증 이어져
신유 나이, 아버지 신웅 근황은? 행사비 전액 반납했던 父子
aoa 지민, 부친상 후 근황 보니…'한층 밝아진 미소' 눈길
강형욱 임시보호, ‘개훌륭’ 논란의 담비 근황…“좋은 보호자 찾을 때까지”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