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5 23:31:05  |  수정일 : 2020-07-05 23:31:45.230 기사원문보기
살아있다 1위, 코로나19 여파 속 흥행 독주…11일째 정상 지켜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영화 '살아있다'가 1위를 차지하며, 침체기에 빠진 극장가에서 독주하고 있다.

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4일 하루 동안 '살아있다'는 11만895명의 관객을 동원하면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관객수는 145만3853명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100만 관객을 넘긴 영화는 '살아있다'가 유일하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지난달 24일 개봉한 뒤,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극장가에서 11일 연속 1위 자리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날 2위는 '결백'이 차지했다. 같은날 하루 동안 1만9608명을 불러 모았고, 누적관객수는 78만9711명이다.

[관련기사]
[포토] 참관객으로 붐비는 '넥스트라이즈 2020'
현대차 정몽구 재단 주최 음악극 '김덕수전傳' 28~31일 공연
cj cgv, 연간 관객수 20% 감소 전망 ‘매수’-대신증권
“극장 관객 수, 6월 바닥에서 반등할 것”-하나금융
2020 제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개막…1197편 역대 최다 작품 출품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