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5 15:29:07  |  수정일 : 2020-04-05 15:30:54.263 기사원문보기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정우성이 부친상을 당한 가운데 공식입장을 전했다.

5일 정우성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정우성의 부친께서 별세했다”라며 비보를 전했다.

앞선 보도에 따르면 정우성의 부친은 고령에 노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연출한 영화 ‘보호자’를 촬영하던 중 비보를 접한 정우성은 스케줄을 정리한 뒤 장례를 준비 중이다.

소속사는 “시기가 시기인 만큼 가족들과 조용히 고인을 잘 보내드리려 한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조문이 어렵다. 조화와 조의금은 정중히 사양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우성은 배우 데뷔 25년 만에 영화감독으로서 활동영역을 넓혔다. 현재 첫 장편 연출작 ‘보호자’를 촬영 중이다.

[관련기사]
정우성, ‘코로나19’ 극복 위해 1억 기부…김우빈·유재석·공유 등 스타들의 기부행렬
케이카, 광고 모델에 정우성 선정…'신뢰 마케팅' 강화
정우성, 동백꽃 추모… 새빨간 꽃과 제주 4·3 사건 연관 뭐길래
대만 배우 고이상, 생전 정우성과 '훈훈한 조합'…사인 '심장마비' 전조 증상은?
정우성, '절친' 이정재와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 트로피 인증샷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