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31 22:40:00  |  수정일 : 2020-03-31 22:43:15.177 기사원문보기
‘사람이 좋다’ 박혜경, 사기 혐의 모든 것 잃어…“사우나에서 살았다”

[이투데이 한은수]

가수 박혜경이 노래를 포기해야만 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3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박혜경이 출연해 과거 사기 혐의에 휘말려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고백했다.

이날 박혜경은 “소송비가 어마어마하다. 그래도 살아야 하니까 차도 팔고 가지고 있던 귀중품을 다 팔았다. 집도 그렇게 됐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박혜경은 2011년 2억 8000만 원대 사기 혐의에 휘말렸다. 건물주의 동의 없이 제3자에게 운영하던 가게를 양도하고 영업권리금을 가로챈 혐의였다. 이후 박혜경은 2012년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이러한 스트레스로 인해 성대결절도 노래를 포기하기도 했다. 수술 후 목소리가 나오지 않았던 것. 그럼에도 이를 극복하고 에이전시를 찾아 활동을 시작했지만, 에이전시 측이 행사비를 가지고 사라지며 또 난관에 빠졌다.

박혜경은 “갈 곳이 없었다. 몇 개월을 여성 전용 사우나에서 살았다. 가족도 지인도 아무도 몰랐다”라고 힘들었던 그때를 떠올렸다.

[관련기사]
‘사람이 좋다’ 송대관, 아내 사업실패에 160억 빚…이혼 안 한 이유 “내 탓이다”
‘사람이 좋다’ 이동국, 나이 42세…반복되는 ‘은퇴’ 질문 “언제 죽냐 묻는 것과 같아”
‘사람이 좋다’ 남현희, 성형 논란 회상…쌍꺼풀 수술로 자격 정지까지 “죽고 싶었다”
‘사람이 좋다’ 루나, 故 설리에 대한 미안함…“떠나기 전 보고 싶다 연락 와” 눈물
‘사람이 좋다’ 이수지, 父 사업실패로 흩어진 가족…남편 “빚투 터질까 불안해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