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26 00:38:08  |  수정일 : 2020-03-26 00:36:39.700 기사원문보기
뮤지컬 배우 김유빈, ‘n번방’ 망언에 父의 호소…“신상털기에 괴로워하고 있다”

[이투데이 한은수]

아역 뮤지컬 배우 김유빈(16)의 아버지가 텔레그램 ‘n번방’ 망언과 관련해 용서를 구했다.

25일 김유빈의 아버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어린 나이에 저지른 실수인 만큼 너그러이 용서해주시기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앞서 김유빈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대한민국 창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창x냐. 내가 가해자면 너는 창x다. n번방 안 본 남자들 일동”이라는 글을 공유했다.

이후 네티즌의 비난이 이어졌고 김유빈은 사과했지만 논란은 쉬이 사그라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김유빈의 신상을 터는 일도 발생했다.

이에 김유빈의 아버지는 “현재 아이가 신상털기를 당해 극도로 괴로워하고 있는 상황이다. 어린 나이에 저지른 실수인 만큼 너그러이 용서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아버지에 따르면 김유빈은 아는 형으로부터 n번방 사건과 관련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내용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유빈은 2004년생으로 올해 나이 15살이다. 지난 2013년 오페라 ‘토스카’로 데뷔해 뮤지컬 아역배우로 활동하며 다양한 작품에 출연한 바 있다.

[관련기사]
'n번방 발언 논란' 김유빈 누구?…"내가 가해자면 너는 xx"→사과
뮤지컬 아역배우 김유빈, ‘n번방’ 망언 논란→음란물 계정 팔로잉 “해킹당했다” 주장
"조주빈 언급 손석희·윤장현·김웅 사기 피해자 가능성"
허지웅 심경, 텔레그램 n번방 조주빈 사태에 "관련자들의 엄정한 처벌이 선행돼야"
조주빈, 손석희 사장 언급에…jtbc "입장 이해하고 지지한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