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26 07:23:34  |  수정일 : 2020-02-26 07:21:59.890 기사원문보기
박명수 소신발언 "마스크 없다는 게 말이 되냐…유통자, 사재기 근절하라"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코로나19'로 인해 불거진 마스크 대란에 대해 소신발언을 했다.

2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마스크 대란과 관련해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재사용 가능한 천 마스크를 구입했다'는 청취자 사연을 소개했다.

박명수는 이와 관련해 "어제 뉴스에서 줄을 서서 마스크를 사는 모습을 봤는데, 마스크가 없다는 게 말이 되냐. 예전에 제가 알기로 쌀 때는 묶음으로 사면 800원, 1000원까지 했는데 지금 하나에 4000원이다. 4배가 올랐다"라고 지적했다.

박명수는 이어 "찾는 분들이 많으니 당연히 가격이 오르겠지만, 1000원짜리가 4000원이 되는 건 문제 아니냐"라며 "마스크 만큼은 우리가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소신발언을 전했다.

그는 "판매자, 유통자분들도 어느 정도 이득을 남겨야겠지만, 국민에게 필요하고 사재기라는 건 있을 수 없는 상황이니 도와줬으면 한다"며 "마스크만큼은 편하게 쓰는 시국이 돼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명수는 "다 같이 조심하면 축제 기간이 곧 돌아온다. 조금만 참자"고 청취자들을 위로했다.

[관련기사]
박명수 아내 한수민, 허위 과대 광고로 적발…가수 출신 배우 김준희도 포함
박명수 아내 한수민, 허위 과대광고로 적발→사과문 게재 "부끄럽게 생각"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中우한 폐렴·'김현정의 뉴스쇼' 호르무즈 독자파병 故문중원 기수·'철파엠' 유오성·'박명수의 라디오쇼' 이병헌 곽도원 이희준 外
박명수 수술비지원, 난청 아동에 또 치료비…'마음도 멋진 남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