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3 08:33:56  |  수정일 : 2019-12-13 08:36:51.110 기사원문보기
한정수, 아픈 연애史 극복했나…“한, 두 달 만나면 날 싫어해” 고백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한정수가 새로운 인연을 만난 가운데, 그의 연애관에 대한 관심이 높다.

12일 ‘연애의 맛3’에서는 한정수가 새로운 인연을 만나 조심스럽게 만남을 이어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한정수는 상대와의 첫 만남에서 친구를 잃은 아픔을 토로할 만큼 솔직한 모습을 보여줘 이후 만남이 어떻게 진행될지 시청자들을 궁금하게 했다.

이 가운데 한정수의 연애관이 관심이다. 특히 한정수는 앞서 아픈 연애사들을 고백한 적이 있어 지금의 만남을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다.

한정수는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한 두 달 만나면 여자들이 날 싫어한다”는 의외의 고백을 해 mc들을 놀라게 했었다. 한정수는 이에 대해 “지고지순한 사랑을 한 적이 있다. 정말 오래 만났다. 압구정도 한 복판에서 머리끄덩이를 잡고 싸울 정도로 지독하게 사랑했다. 그런 사랑을 한 번 하고 나니까 그 후에는 여자를 못 만나는 것 같다”고 했었다.

또한 또 다른 예능프로그램에서는 오래 사귄 연인이 바람 피는 현장을 목격한 뒤 헤어졌다는 아픔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정수가 ‘연애의 맛3’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