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21 00:23:06  |  수정일 : 2019-11-21 00:26:05.297 기사원문보기
‘우사다’ 박연수, 이혼녀가 남자를 만날 때…토니 정의 “제일 예뻐요” 칭찬에 감동

[이투데이 한은수]

박연수가 소개팅남 정주천의 진심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20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이혼 후 첫 소개팅에 나선 박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연수는 “이렇게 소개팅을 해본 적은 처음이다. 낯설다. 이런 거 처음이다”라고 긴장감을 드러냈다. 소개팅 상대인 정주천 역시 상대로 연기자인 박연수의 등장에 당황스러움을 내비쳤다.

하지만 두 사람은 곧 서로에게 익숙해졌고 이혼과 양육 등 차마 피해갈 수 없는 이야기도 자연스럽게 꺼내놨다. 박연수는 “아이 두 명을 키우고 있다. 연애는 하고 싶은데 아이가 있다는 걸 남자 쪽이 부담스러워한다”라며 “겁나서 남자를 못 만났다”라는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나 정주천은 “제가 소개팅 한 분들 중에 가장 예쁘신 것 같다”라고 진심을 드러냈고 박연수 역시 엄마가 아닌 여자로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박연수의 소개팅 상대 정주천은 토니 정이란 이름으로 활동하며 직업은 셰프 겸 요리연구가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우다사’ 박은혜, 이혼 루머로 힘겨운 시간…“자다가 깨지 않았으면” 극단적 생각도
김경란 아나운서, "모두가 울었다"…박영선·박은혜·박연수·호란 '동병상련'
김경란, 이혼 후 씁쓸한 심경 “완전 거지꼴”…생각과 달랐던 이혼 후 삶 ‘뭉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연수, 男 소개받는다…"지아-지욱 이해할까"
박연수 소개팅男→'김승현 여자친구' 장정윤 작가…"돌싱·자녀 품는 만남"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