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4 00:40:41  |  수정일 : 2019-11-14 00:40:04.140 기사원문보기
‘우다사’ 박은혜, 이혼 루머로 힘겨운 시간…“자다가 깨지 않았으면” 극단적 생각도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박은혜가 이혼 후 심경을 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김경란, 박영선, 박은혜, 박연수, 호란이 출연해 이혼 후 찾아온 삶의 무게에 대해 공유했다.

이날 박은혜는 “댓글이나 루머 때문에 힘들었다. 남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너무 힘들다”라며 “애들이 없었으면 자다가 깨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때가 너무 많은 거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박은혜는 “대장금 이후로 돈을 많이 벌었다. 그 후로 돈 때문에 일하지 않았다. 하지만 혼자 아이를 키우려면, 무시당하지 않으려면 돈이 있어야 했다”라며 “이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왔을 때도 연기에 지장이 있을 걸 알면서도 거절을 못 하는 게 슬펐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은혜는 “내 뜻대로 풀렸던 인생에 내가 건방졌던 거 같다. 건방지게 살지 말라고 이런 일이 벌어진 거 같다”라며 “좀 괜찮아졌다 싶으면 또 무슨 일이 터진다. 그러니 내가 어떻게 남자를 만나겠냐”라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박은혜는 2008년 4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쌍둥이 아이를 출산했지만 11년 만인 지난 해 이혼했다. 박은혜는 이혼 사유에 대해 ‘성격 차이’라고 전했지만 남편 사업의 실패로 이혼 했다는 루머가 돌며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관련기사]
김경란 아나운서, "모두가 울었다"…박영선·박은혜·박연수·호란 '동병상련'
김경란, 이혼 후 씁쓸한 심경 “완전 거지꼴”…생각과 달랐던 이혼 후 삶 ‘뭉클’
박은혜, "싱글맘의 홈스쿨링"…어느 이른 가을 오후의 풍경
호란, 이혼이 흠일까… ‘삼진아웃’ 음주운전 비난 여전
박연수, 방송 중 걸려온 전화→녹화장 이탈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