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6 08:27:56  |  수정일 : 2019-07-16 08:28:55.043 기사원문보기
강지환 성폭행 피해자 측 "소속업체로부터 합의 종용 당해"…강지환 죗값 달게 받는다더니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강지환 성폭행 피해자 측이 소속 업체로부터 합의를 종용받았다는 사실을 털어놔 논란이 일고 있다. 강지환이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발표한 것과 달리 성폭행 피해자 측에 합의를 종용한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15일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배우 강지환으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한 여성 측 변호인은 "(피해자의) 소속 업체가 피해자 측에 합의를 종용하는 연락을 취하고 있는데,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피해자 측에 회유성 메시지를 전달한 당사자가 누구인지 파악하는 한편, 추후 의견서를 살펴보고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지 등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강지환은 변호인인 법무법인 화현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라며 "이번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많은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저의 잘못에 대한 죗값을 달게 받고 속죄하며 살도록 하겠다. 거듭 죄송하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성폭행 피해자 측에 합의를 종용한 것과 관련해 강지환 측이 연루됐을 경우 이 같은 사과마저도 무색할 것으로 비춰져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경찰, '성폭행·추행 혐의' 강지환 구속영장 신청
'준강강 혐의' 강지환, 구속…"증거 인멸 우려"
강지환 집, 내부 구조 어떻길래?…피해자 측 "발신 13차례 실패해"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성유리 남편 안성현·별 득녀·'캠핑클럽' 캠핑카렌트·강지환 집 발신실패
‘조선생존기’ 강지환→서지석 합류 확정…주연배우 교체 “27일 방송 재개”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