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2 15:17:35  |  수정일 : 2019-06-22 15:19:55.647 기사원문보기
'서버비콘'과 '미성년' 사이…중견 男 배우가 '연출'을 한다는 것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서버비콘' 조지 클루니, '미성년' 김윤석 감독



배우와 감독의 앙상블은 영화의 완성도를 결정짓는 가장 큰 잣대 중 하나다. 하지만 각자의 입장에서 서로가 원하는 걸 제대로 받아들이기란 쉽지가 않다. 그런 점에서, 배우가 직접 감독을 맡은 영화들에서는 특별한 '자연스러움'이란 게 느껴진다.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의 '서버비콘'이 그랬고, 우리나라 배우 김윤석이 연출한 '미성년'도 그랬다.

영화 '서버비콘'은 2017년 제작돼 우리나라에는 지난해 7월 개봉한 작품이다. 조지 클루니가 연출하고 맷 데이먼이 주연을 맡은 '서버비콘'은 국내에서는 이렇다할 흥행 성적으로 거두지 못했지만 각종 영화제 수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되며 어느정도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서버비콘'에 비하면 '미성년'은 배우 김윤석이 직접 각본과 감독까지 맡은 그의 영화다. 김혜준과 박세진이라는 신예 여배우들을 앞세우고 기꺼이 망가지는 캐릭터를 선보인 그는, 자신을 희생(?)해 영화 속 인물들과 메시지에 방점을 찍는 데 성공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