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9-10-18 15:00:00  |  수정일 : 2019-10-18 14:59:47.250
아이즈 프로토콜, 유통량 조절 위한 1차 소각 단행
10월 8일 글로벌 거래소 비키(Biki)에 상장한 블록체인 기반 오픈소스 검증 플랫폼 아이즈 프로토콜(EYES Protocol, 대표 김민수)은 유통량의 조절과 가격 안정화를 꾀하기 위해 재단 측으로 1차 물량 1000만 EYES를 귀속, 소각한다고 발표했다.

아이즈 프로토콜은 2019년 10월 11일부터 가격 안정화를 위해 회당 1000만 EYES씩, 수회에 걸쳐 소각을 집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상장가 기준 2억4000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를 통해 시장에 나와 있는 EYES의 유통량 자체를 줄이고, EYES의 가격을 상승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더불어 매입 및 소각 절차를 누구나 확인할 수 있도록 별도의 지갑으로 전송하는 방법을 사용하여 신뢰도를 높일 방침이라고 아이즈 프로토콜은 밝혔다.

아이즈 프로토콜은 정보보안 솔루션 전문 기업 엘에스웨어(LSware, 대표 김민수)에서 추진 중인 리버스 ICO 프로젝트다. 엘에스웨어는 2018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철탑산업훈장을 수훈해 정보보호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중견기업으로, 오픈소스 라이선스와 취약점을 분석하고 컨설팅하는 솔루션을 블록체인 기반으로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아이즈 프로토콜의 생태계는 온라인 상에 등록된 오픈소스를 확보하고 이를 정제하며 선순환 하는 구조이다. 글로벌 개발자들이 오픈소스 정제 과정에 참여하는 보상으로 아이즈 토큰이 지급되는 크라우드 소싱 구조의 생태계를 바탕으로 오픈소스의 취약점 분석, 라이선스 검증 및 컨설팅을 하는 것이 아이즈 프로토콜의 비즈니스 모델이다.

한편 아이즈 프로토콜은 비키거래소의 1일 상승률 순위에서 10일 오전 9시 210.68% 상승으로 1위를 기록하는 등 상장 이래 줄곧 1위에서 3위를 기록했다. 아이즈 프로토콜의 김민수 대표는 “재단 물량으로 귀속시키고 소각하는 절차를 진행함으로써 EYES를 보유하고 계신 홀더분들께 저희 EYES의 가치를 증명하고자 한다. 특히 EYES의 유통량 조절은 오픈소스 검증 생태계를 건강하게 구축하고자 하는 일환”이라고 말했다.

엘에스웨어 개요

2005년 3월 설립된 IT 보안 전문기업 엘에스웨어(대표 김민수)는 오픈소스 SW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솔루션 개발에 2년,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6년을 투자하여 오픈소스의 취약점 점검, 라이선스 이슈를 해결하는 솔루션 FOSSGuard(포스가드)를 2016년 출시했다. 더불어 2018년 포스가드를 기반으로 하는 오픈소스 SW 블록체인 프로젝트 ‘아이즈 프로토콜’을 출범시켰다. 특히 엘에스웨어는 2018년 정보보호 유공을 인정받아 철탑산업훈장을 수훈하였으며, 2016년 포스가드를 출시하여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신소프트웨어 상품대상을, 2014년과 2015년 연달아 SW기업경쟁력대상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아이즈 프로토콜 개요

아이즈프로토콜(대표 김민수)은 2018년부터 진행된 FOSSGuard 기반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이며, 오픈소스 SW의 라이선스 검증 및 취약점 분석 정보를 블록체인상에서 제공한다. 나아가 오픈소스를 사용하여 개발된 소프트웨어들의 라이선스 준수 여부와 안전성 순위를 매긴 레이팅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또한 오픈소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라이선스 검증과 코드 검증에 기여한 기여자들에게 자체 코인인 EYES를 나눠주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출처:아이즈 프로토콜
언론연락처: 아이즈 프로토콜 PR 황재호 이사 02-6919-032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