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8 21:48:43  |  수정일 : 2020-07-08 21:48:28.623 기사원문보기
금융당국, ‘전산사고’ 우리은행에 과태료ㆍ기관경고
[이투데이 이인아 기자] 우리은행이 2년 전 발생한 전산 사고 등과 관련해 과태료 8000만 원을 내게 됐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우리은행이 2018년 5월 차세대 전산 시스템을 도입한 후 모바일뱅킹 거래지연, 타은행 송금 불통 등 전산 사고 등을 일으킨 데 대해 50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이어 같은 해 발생한 대규모 부정접속 시도에 대해 우리은행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보고, 별도로 과태료 3000만 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앞서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는 우리은행의 전산 사고 등과 관련, 기관경고 조처를 결정하고 과태료 5000만 원을 부과하는 안을 금융위에 올린 바 있다.

[연관기사]
금감원, 우리은행 '비밀번호 무단변경' 16일 제재심 상정
우리은행 홍콩 ib법인, s&p 국제신용등급 'a등급' 획득
권광석 우리은행장, 조직체계 전면 개편…'고객중심ㆍ디지털' 강화
우리은행, 베트남 디지털금융 서비스 확대…'센그룹'과 맞손
우리은행, 보이스피싱 악성앱 차단 서비스 실시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